‘환갑’ 유퉁, 8번째 결혼.. 결혼 히스토리 표 보며 “누군지 헷갈려”

0

201702140858218208.jpg\n

배우 유퉁이 여덟 번째 결혼을 한다.

14일 방송되는 TV조선 ‘원더풀데이’에서 대중에게 알려진 일곱 번째 부인이 사실 여덟 번째 부인이라는 사실이 공개된 유퉁은 "올 3월 여덟 번째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 현재 나와 같이 살고 있고 딸이 7살이다"고 말했다.

이에 MC 김구라와 장윤정은 유퉁의 결혼 히스토리가 정리된 표를 보면서도 누가 몇 번째인지 헷갈려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유퉁은"사실 일곱 번째 부인과 오래전 헤어졌지만 아직까지 법적인 절차가 해결되지 않은 상태이다. 현재 부인과 딸이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어 결혼을 서두르려하지만 전 부인과 연락이 잘 닿지 않아 이혼을 진행할 수가 없다"며 하소연한다.

이를 들은 박지훈 변호사는 "유퉁은 중혼적 사실혼 관계라 볼 수 있다. 전 부인과 이혼부터 해야 한다. 몽골에 가 있는 부인과 이혼할 수 있도록 내가 도와주겠다"고 말한다.

한편 유퉁은 1977년 연극무대로 데뷔했다. 이후 유퉁은 80년대 드라마 ‘또래와 뚜리’로 데뷔한 뒤 ‘꼴찌수색대’ ‘까치며느리’ ‘한지붕 세가족’ ‘전원일기’ 등에 출연했다. ‘이장호의 외인구단 2′(1988) ‘그들도 우리처럼'(1990) ‘조폭마누라 2′(2003) 등 영화에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onnews@fnnews.com fn이슈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