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명세빈 “누구랑 같이 있는데도 외로운 건 진짜 힘들더라”

0

201702160959440455.jpg\n

‘현장토크쇼 택시’에 배우 명세빈이 출연해 이혼에 대해 고백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는 KBS 2TV ‘다시, 첫사랑’에 출연 중인 배우 김승수와 명세빈이 출연해 토크를 나눴다.

이날 MC 이영자와 오만석은 ‘가장 큰 일탈’에 대해 질문했고, 명세빈은 이혼 경험을 언급하며 "혼자서 외로운 게 낫다"고 답했다.

 

이어 명세빈은 "혼자는 외로울 수 있지만 누구랑 같이 있어서 외롭다는 건 진짜 힘들더라. 다들 그렇게 사는데 저는 그걸 감당하지 못한 것 같다"며 "내가 생각했던 결혼의 모습과 다른 것 같다"고 털어놨다.

 

명세빈은 "처음에도 오래 사귀진 않았다. 알아가는 과정인데 기사가 났다. 부인할 수도 없고 조심스러웠다. 친한 기자는 ‘인정하는 게 낫다’고 해서 인정을 했는데 그게 부풀려져서 결혼설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명세빈은 "그땐 좀 무서웠던 것 같다. 기사화 되고 내가 책임을 져야한다는 생각에 밀려서 결혼했던 것 같다"면서 "그땐 또 어리기도 했다. 내가 감당할 수 있을지 많이 두려웠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장토크쇼 택시’는 매주 수요일 밤 12시 20분에 방송된다.

onnews@fnnews.com fn이슈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