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주아, 원나잇 스캔들 내용의 영화 ‘녀녀녀’ 출연… 목표는 ‘1203명의 남자와…’

0
201507151222599542.jpg

신주아

신주아가 택시에 출연해 이목을 끄는 가운데 과거 출연 영화가 재조명 되고 있다.

신주아는 지난 2014년 개봉한 영화 ‘녀녀녀’에서 구지성, 윤채이와 함께 공동주연을 맡은 바 있다.

당시 영화 ‘녀녀녀’는 세 여자의 원나잇 스캔들 이야기를 담았다. 연재(신주아 분), 하은(구지성 분), 춘희(윤채이 분)는 고교동창이자 15년 지기 친구다.

극중 신주아가 연기한 연재 역은 무궁화 4개, 1급 호텔의 막내딸인 연재는 평생 1203명의 남자와 섹스하는 것을 목표로 삼을 만큼 솔직하고 자유분방한 여자로 그려진다.

당시 공개된 사진 속 주연 여배우 세 사람은 상반신을 탈의한 채 마사지를 받고 있다. 특히 세 사람의 매끈한 우윳빛 피부와 우월한 미모가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신주아는 14일 방송된 ‘현장 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근황과 대저택 등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