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예성, 바람은 버릇… “전 여친 나 만나며 5명 넘게 만나”

0
201507160948306860.jpg

슈퍼주니어

슈퍼주니어 예성이 바람 핀 여자친구를 용서해준 적이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끈다.

슈퍼주니어 예성은 1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서 전 여자친구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날 예성은 "전 여자친구가 날 만나던 중 다섯 명도 넘는 남자들과 바람을 피웠지만 눈 감아줬다"고 말문을 열었다.

예성은 "’이러다 말겠지’라고 생각하다가도 심하게 화를 낸 적이 있다. 그런데 바람은 버릇인 거 같다. 끝까지 못 고쳤다"며 씁쓸함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예성은 과거에도 전 여자친구가 양다리를 걸친 적이 있다고 덧붙였고, MC들은 "왜 예성이만 만나면 바람을 피는 거냐"고 의문을 제기해 폭소케 했다.

또한 김희철은 "예성이는 ‘라스’가 아니라 ‘힐링캠프’에 나가야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또한번 웃음을 자극했다.

한편 이날 방송은 김희철 최시원 이특 은혁 동해 예성이 출연한 ‘슈퍼주니어-나쁜녀석들’ 특집으로 진행됐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