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불러’ 정승환, 한국 가요 ‘숨은 매력’ 탐방

0

202001281028597256.jpg

가수 정승환이 한국 가요의 숨은 매력을 찾아 떠난다.

정승환은 오늘(28일) 밤 11시 방송하는 SBS ‘불타는 청춘’의 2020년 특집 ‘불청외전-외불러’에 출연해 감미로운 음악을 선물한다.

오감만족 음악여행 ‘불청외전-외불러’는 ‘싱글송글 노래자랑’, ‘보글짜글 청춘의 밥상’, ‘불청 200회 기념 콘서트’ 등 매년 기존 형식을 파괴하는 ‘불타는 청춘’의 특집 프로그램이다.

‘믿고 듣는 가수’ 정승환은 에일리, 박준형 등과 함께 국적 불문, 시대 불문, 장르 및 장소 불문의 새로운 음악 여행으로 폭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들은 한국 가요는 물론, 한국을 사랑하는 외국인 청춘들과 함께 한국 가요의 뿌리를 찾아 나선다. ‘그 노래’ 속 ‘그 장소’에서 ‘그 가삿말’을 되뇌며 한국 가요의 맛과 멋을 느껴보는 오감만족 여행기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승환은 지난해 12월 ‘십이월 이십오일의 고백’을 발표하며 음악 활동도 쉼없이 이어가고 있다. 특히 ‘십이월 이십오일의 고백’은 발매 당시 각종 음원 차트 정상을 차지한 것은 물론, 한 달이 지난 현재도 순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정승환이 출연하는 ‘불청외전-외불러’는 28일 밤 11시 SBS에서 만나볼 수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안테나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