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임파서블5’ 톰 크루즈, 극한 액션에 도전한다

0

201507171042440123.jpg

배우 톰 크루즈가 ‘미션 임파서블’시리즈 사상 역대급 액션을 선사한다.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다섯번째 영화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이 오는 30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주인공 톰 크루즈가 이번 시리즈에서 어떤 극한 액션을 선보일지 관심이 모아진다.톰 크루즈는 대부분의 액션을 대역 없이 스스로 촬영하는 것으로 전세계의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로, 그 시작은 ‘미션 임파서블 2’의 유타주의 600M 절벽을 와이어 하나에 의지해 직접 맨손으로 등반하는 것에서 시작됐다.

이후 ‘미션 임파서블 3’에서는 56층 중국의 헹샨루 빌딩에 매달려 스턴트 없이 촬영을 감행해 100% 리얼리티를 살리며 더욱 과감해진 액션을 선보였다.

이에 톰 크루즈는 또 한번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에서도 차원이 다른 스케일과 한층 업그레이드 된 극한 액션을 소화한다. CG와 대역 없이 직접 이륙하는 비행기의 문에 매달려 1,525M 상공에서 선보이는 극한 고공 액션은 비교 불가한 최고의 명장면이 탄생할 것을 예고했다.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은 “톰 크루즈는 우리가 편집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스스로 하는 최고의 배우”라며 “덕분에 현실감 넘치는 장면을 표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은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 팀원들이 그들을 파괴하려는 고도의 훈련을 받은 국제적인 테러 조직 신디케이트에 맞서 역대 가장 불가능한 미션을 수행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