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 이준호가 밝힌 ‘욕’ 비하인드 스토리(인터뷰)

0

201704061622587580.jpg

배우 이준호가 ‘김과장’ 속 애드리브에 대한 배경을 밝혔다.

이준호는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취재진들과 만나 KBS2 드라마 ‘김과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준호는 극중 역할이었던 서율이 김성룡(남궁민 분)에게 “노잼”이라고 말하며 신조어를 사용한 장면의 배경을 전했다.

그는 “‘노잼’은 나의 애드리브였다. 작가님도 인터넷을 많이 하시는 것 같았고, 이 대사를 한다고 해서 튀는 것 같지도 않아서 하게 됐다”면서 “원래는 ‘X노잼’이었는데 그 단어는 사용할 수 없다고 해서 손으로 ‘10’을 만들어 보이고, 말로는 ‘노잼’이라 하는 걸로 대체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다른 애드리브의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이준호는 “조 상무(서정연 분)에게 손가락 욕을 하는 장면도 있었다. 감독님과 나만 안다. 대담한 욕이었다. 공영방송에서도, 케이블에서도 할 수 없는 욕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가 말한 행동은 조 상무의 죄목을 말하며 하나하나 손가락을 접는 제스처였고, 애매한 손가락만을 남긴 채 조 상무를 약 올리는 모습이었다. 이준호는 이에 대해 “물론 욕을 하면 안 되지만 극단적인 캐릭터는 이런 모습에서 나온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준호는 최근 종영한 ‘김과장’에서 검사출신 TQ그룹 재무이사 서율을 연기했다. 그는 독특하면서도 흡입력 있는 악역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fnstar@fnnews.com 이소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