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서스펜스 스릴러 원작에 힘입은 ‘석조저택살인사건’, 고수X김주혁으로 날개 달까

0
201704101218526134.jpg

김주혁부터 문성근까지, 강렬한 연기파 배우들과 만난 압도적인 서스펜스 미스터리 스릴러 ‘석조저택살인사건’이 관객들을 긴장감에 몰아넣을 수 있을까.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석조저택살인사건’ 제작보고회가 열려 김휘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고수, 김주혁, 문성근, 박성웅이 참석했다.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해방 후 경성, 유일한 증거는 잘려나간 손가락뿐인 의문의 살인사건에 경성 최고의 재력가와 과거를 모두 지운 정체불명의 운전수(고수 분)가 얽히며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 작품이다.

201704101218525851.jpg

영화 ‘해운대’, ‘심야의FM’등의 각본과 ‘하모니’, ‘댄싱퀸’ 등의 작품에서 각색을 맡아 스토리에 일가견이 있음을 뽐냈다가 ‘이웃사람’과 ‘무서운 이야기2’에서는 연출을 맡아 공포 스릴러 장르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김휘 감독이 다시 한 번 서스펜스 스릴러 ‘석조저택살인사건’으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특히, 이번 작품은 빌 밸는지 작가의 ‘이와 손톱’을 원작으로 삼은 작품. 김 감독은 서스펜스 스릴러 장르 연출을 다시 맡은 것에 대해 “원작이 서스펜스의 교본이라고 불릴 만큼 아주 독특하고 재미있는 구조를 담고 있다. ‘석조저택살인사건’은 다른 서스펜스와 달리 이야기 흐름을 쫓아가는 재미가 있을 것이다. 또한, 1940년대라는 해방 시기를 담고 있어 배경에 따른 볼거리도 있다”고 설명했다.

201704101218532873.jpg

얼마 전, 영화 ‘공조’를 통해 완벽히 악역 변신에 성공한 김주혁이 이번에는 미스터리한 용의자료 변신했다. 친근하고 푸근한 이미지에서 밑도 끝도 없이 악랄한 인물로 관객들과 마주했던 그가 또 한 번, 카리스마 넘치는 악인이자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 역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석조저택살인사건’의 매력을 묻자 김주혁은 “다른 작품과 달리 독특한 점은 사건과 사건을 해결하는 법정씬이 교차로 많이 등장한다. 관객 들이 보실 때 사건을 같이 풀어나가는 기분을 느끼실 것이다. 법정에서 일어나는 일과 이면의 증거들을 직접적으로 확인하고 스스로 사건을 변호하는 기분이 드는 긴장감이 있을 것이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루시드드림’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관객들을 만나는 고수는 가족도 친구도 없는 고아 신분인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 역을 맡았다.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한 ‘덕혜옹주’에서 이우 왕자로 분하며 대중의 열렬한 환호를 이끌어냈던 그가 해방 직후에 서 있는 한 남자로 돌아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고수는 “‘이와 손톱’이라는 제목의 시나리오를 봤을 때, 독특한 분위기를 느꼈다. 이 영화만의 묘한 분위기가 있더라. 캐릭터들도 매력적이고 최승만이라는 역을 해보고 싶었다. 최승만 같은 모습은 처음이다. 학력, 나이, 이름 등 본인의 모든 것을 지워버리는 인물이다. 인물 자체가 미스터리하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201704101218539015.jpg

최근 스크린을 통해 얼굴을 자주 비춰오던 고수와 김주혁과 달리, 오랜만에 상업영화에 얼굴을 비춘 문성근이 출연해 반가운 등장을 알린다. 문성근은 경성 최고의 재력가이자 살인 사건의 용의자인 남도진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노력하는 변호사 윤영환 역을 맡았다. 데뷔 33년을 맞은 문성근이 명연기를 통해 그의 저력을 제대로 발휘할 예정이다.

문성근은 ‘석조저택살인사건’을 두고 “우리나라에서는 보기 드문 법정이 펼쳐져있다. 증인석과 피의자석이 구분되어있다든지, 극적 재미를 위해서 새롭게 설계된 것이라 구조 자체가 재미있다. 그리고 ‘그것이 알고싶다’를 진행했던 사람으로써 말하자면, 살인 사건을 구분하는 지점이 치정과 돈 그리고 정신병이 있는데 그것들이 이 안에 담겨있다”고 말하며 흥미를 자아냈다.

201704101218549152.jpg

문성근의 대항마는 박성웅이었다. 영화 ‘신세계’로 강렬한 악역 연기를 펼치며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던 그는 이번 작품에서 유죄를 입증하려는 검사 송태수 역을 맡아 변호사인 문성근과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박성웅 역시 원작 ‘이와 손톱’에 대한 깊은 신뢰를 드러내며 “원작 부분의 편집이 다채롭게 되어있다. 사건은 사건대로, 법정은 법정씬대로 보시다 보면 시간 가는지 모르실 것이다. 송태석 검사는 카리스마 있고 젊은 혈기의 힘 있는 역할이라 관객 분들이 보시면서 감정 이입을 하실 것 같다”고 전했다.

서스펜스 장르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내비친 빌 밸린저 작가의 ‘이와 손톱’을 영화화한 ‘석조저택살인사건’이 스크린 속 스릴러로는 어떠한 폭발력을 뿜어낼지 기대를 자아낸다. 5월 개봉 예정.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