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님의 사건수첩’ 조선판 궁궐 히어로? 셜록? 이선균X안재홍 통쾌함 끝판왕

0

201704171710182999.jpg

‘어벤저스’를 연상시키는 웅장한 배경음악에 몸소 몸을 날려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임금과 그의 옆에서 민첩하게(?) 보좌하는 이 조합, 한층 더 새로워진 조선 수사 활극의 등장이다.

17일 오후 서울시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언론시사회가 열려 문현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선균, 안재홍, 김희원이 참석했다.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예리한 추리력의 막무가내 임금 예종(이선균 분)과 천재적 기억력의 어리바리 신입사관 이서(안재홍 분)가 한양을 뒤흔든 괴소문의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과학수사를 벌이는 코믹수사활극이다. 남북 단일 탁구 대표팀의 실화를 그린 ‘코리아’를 통해 감동과 재미를 선사한 문현성 감독이 이번엔 사극에 도전했다.

만화를 원작으로 한 이 작품은 조선시대와 과학수사라는 상상력에 영화적 연출을 얹어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한다. 문 감독은 이에 대해 “기본적인 인물설정만 같고 나머지 내용들은 거의 다 다른 것 같다. 영화는 다른 버전이어야 더 재미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관객 분들도 그런 기대를 가져주시면 좋을 것 같다. 완전히 다른 버전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금님이 가만히 앉아서 신하들에게 지시만 내리는 게 아니라 직접 자기가 발로 뛰어다니면서 사건을 파헤친다는 것이 시나리오 작업할 때 가장 중요한 키였다. 저도 사극에 대한 고정관념이 있어 어떻게 하면 자유롭게 저희가 가지고 있는 설정들을 확장시킬 수 있을까를 많이 고민했다. 코미디가 전면에 배치되어있긴 하지만 다른 영화적인 요소들도 잘 받쳐줘야 전체적인 완성도가 생길 것 같아서 미장센 등도 꼼꼼하게 준비를 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201704171710192190.jpg

이 작품에 활기를 책임질 주인공은 배우 이선균으로, 그는 극중 궁 넘고 담 넘어서까지 사건을 쫓고 과감한 추진력을 지닌 막무가내 임금 예종 역을 맡아 열연했다. ‘화차’, ‘내 아내의 모든 것’, ‘끝까지 간다’ 등으로 스크린 속 다양한 활약을 펼쳤지만 사극은 첫 도전인만큼 큰 부담으로 다가왔을 테다.

이선균은 “사극은 처음이라 모든 게 낯설었다. 어떤 분들은 제가 사극이 어울릴 것 같다고 말씀해주신 분들도 있었고 아닌 분들도 계셨다. 저도 불편할 것 같다고 생각을 했다. 일단 용포를 입다 보니까 행동이나 어미 처리가 자유롭지 못했다. 하지만 저희는 정통 사극이 아니니 편견 없이 편하게 하려고 했다. 또한, 톤앤매너 부분에 있어서 이서와 있을 때와 다른 사람들과 있을 때의 행동의 차이를 주려고 했다”고 노력을 전했다.

이선균의 활기에 엉뚱함을 얹어 호쾌함을 곱하는 안재홍은 극중 윤이서 역을 맡아 깊은 충정심과 사명감, 한 번 본 것은 절대로 잊지 않는 비상한 재주를 겸비한 신입사관으로 분했다. ‘응답하라1988’, ‘조작된 도시’ 등에서 보여준 독특한 그의 연기스타일은 ‘임금님의 사건수첩’에서도 빛을 발해 관객들의 웃음을 제대로 사냥한다.

201704171710199408.jpg

저예산 영화에서 활약해온 안재홍은 이번 작품이 상업영화 투톱 데뷔나 다름없다. 그는 “이서라는 인물의 시나리오를 봤을 때부터 제가 상업영화에서는 해보지 못한 큰 배역이라 거기서 오는 부담이 컸다. 하지만 친숙한 모습으로 이서가 성장해나가는 모습들을 표현해보고 싶었고 그것을 확장시키고 싶어 용기를 냈다. 선배님께서도 많은 도움을 주셨다. 앞으로도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추리 활극에서 절대적으로 필요한 악인, 남건희를 연기한 김희원은 극중 무표정한 얼굴 속 매서운 눈빛과 야심을 감추고 있는 병조참판 역으로 분해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인다.

김희원은 “시종일관 무표정이라 너무 불편했다. 감정이 드러나는 대사도 있어야 하는데 너무 힘들어서 하기 싫었다.(웃음) 그래서 감독님께도 말씀 드렸다. 제가 아무리 인상을 쓰고 카리스마 있게 하려고 해도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편집도 잘 해주셔야지, 제 힘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전했다. 뭘 하려고 하면 다 하지마라고 하셔서 이제껏 영화 중 가장 힘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장영남, 정해인 등 다양한 배우들이 등장하며 극의 무게를 더했다. 일반적으로 대중이 생각하는 조선시대 왕과 사관의 전형성을 탈피하고자 시도한 과감한 설정과 풍부한 상상력이 더해진 문현성 감독의 연출은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4월 26일 개봉.

/9009055@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