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시민’ 류혜영 “캐릭터 통해 유권자의 권리와 선거의 중요성 깨달아”

0

201704181651363183.jpg

배우 류혜영이 엘리트 인물 임민선 역으로 열연한 소감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시 중구 장충단로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특별시민’ 언론시사회가 열려 박인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민식, 곽도원, 심은경, 류혜영이 참석했다.

류혜영은 “지금까지 맡았던 역할과 달리 새로운 역할이라 어려움도 있었다. 임민선이라는 캐릭터는 현실에 발 붙어있기도 하고 자신의 감정을 겉으로 드러내지 않는 다소 차가운 캐릭터였다. 특히, 유권자의 권리와 선거의 중요성에 대해서 많이 깨달았다”

이어 “영화를 찍으면서 유권자의 권리를 중요하게 느꼈다. 유권자이자 나라의 주인인 국민으로써 선거는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영화 ‘특별시민’은 현 서울시장 변종구(최민식 분)가 차기 대권을 노리고 최초로 3선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치열한 선거전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4월 26일 개봉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