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칸行 ‘불한당’, 임시완X설경구가 포효할 진짜 남자들의 느와르

0

201704191214507737.jpg

재기발랄한 로맨틱 코미디 ‘나의 PS파트너’에서 진한 남자 향을 품은 느와르로 단번에 깜짝 장르 변신을 시도한 변성현 감독, 그리고 칸 영화 진출까지 깜짝 성공하며 연일 놀라움을 선사하고 있는 ‘불한당’의 베일이 벗겨졌다.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제작보고회에 변성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설경구, 임시완, 김희원, 전혜진이 참석했다.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범죄조직의 1인자를 노리는 재호(설경구 분)와 세상 무서운 것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임시완 분)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액션드라마로, 로맨틱코미디 ‘나의 PS파트너’로 신선한 반향을 일으켰던 변성현 감독이 이번엔 느와르 장르로 메가폰을 잡았다. 독특한 개성을 선보였던 변 감독이 표현하는 남자들의 세계는 어떤 진한 향을 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특히, 제 70회 칸 국제 영화제에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되어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날 변 감독은 “‘나의 PS파트너’를 찍을 때부터 이런 장르를 해보고 싶었다고 생각을 했다. 늘 모니터 앞에서 말랑말랑한 사랑 이야기만 보고 있다 보니까 오글거려서 선이 굵은 장르를 하고 싶었다. ‘불한당’은 이런 장르를 해야겠다고 처음부터 정해놓고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불한당’에 대해 “두 남자에 관한 이야기다. 자신이 속한 곳에서 버림 받은 두 남자가 서로를 믿어가는 와중에 믿음의 타이밍 같은 것이 엇갈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고 덧붙였다.

201704191214503242.jpg

‘오아시스’, ‘공공의 적’, ‘해운대’, ‘감시자들’ 등을 통해 다양한 캐릭터를 한계 없이 소화해내는 설경구는 이번 작품에서 다시 한 번 색다른 변신을 시도했다. 극중 모든 것을 갖기 위해 불한당이 된 남자 재호 역을 맡아 연기 인생에서 가장 스타일리쉬하고 섹시한 캐릭터로 변신했다.

특히 설경구는 변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내며 “감독님을 만나러 가기 전에 전작 인터뷰들을 보고 갔다. 지성 씨가 워낙 반듯한데, 지성 씨를 구겨버리고 싶다고 말하더라. 그게 너무 강렬해서 나를 어떻게 하고싶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선배님은 이미 구겨져 있어서 빳빳하게 피고싶다고 말하더라. 그것도 강렬하게 다가왔다. 허리에 힘도 주고 빳빳하게 힘을 주려고 애를 썼다”고 전했다.

201704191214511931.jpg
영화 ‘변호인’ 그리고 드라마 ‘미생’까지 대중들의 마음을 파고드는 연기로 배우로 제대로 인정받은 임시완은 이전까지 볼 수 없던 강하고 남성적인 캐릭터로 변신했다. 극중 더 잃을 것이 없기에 불한당이 된 남자 현수 역을 맡아 설경구와 케미스트리를 뽐낸다. ‘원라인’의 사기꾼에 이어 ‘불한당’을 통해 강렬한 액션까지 소화해 연기 저변을 넓힐 예정이다.

임시완은 “액션씬도 준비하긴 했지만 그것보다 수트핏을 살리려고 운동을 했었다. 더 힘들었던 건, 술을 마시기 위해서 운동을 조금 더 많이 했다. 감독님도 주당이시기 때문에 촬영이 끝나고도 계속 마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작품마다 선배님 복이 정말 많은 것 같다. 어떤 연기를 하든, 그 영향을 선배님들한테 많이 받는 것 같다. 감정씬도 저를 찍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설경구 선배님이 감정을 다 실어서 연기를 해주셨다”고 함께 호흡을 맞춘 설경구를 향해 극찬했다.

미워할 수 없는 악역으로 대중에게 사랑 받고 있는 김희원은 이번에 현수를 의심하고 뒤를 쫓는 오세안무역의 왼팔 병감 역으로 돌아왔다. 그간 피도 눈물도 없는 카리스마 넘치는 악역을 맡았따면, 이번에는 순박한(?) 악역이다.

이날 김희원은 “이번에는 제가 제일 착한 것 같다. 저는 나쁘지 않다. 이번에 정말 순박하다.
제 인물은 나빠서 나빠지려고 하는 게 아니라, 사랑 받으려고 나빠지는 애 같다. 어린 애들이 부모님한테 관심 끌려고 하는 잘못된 행동들 같은 것들을 하지 않나. 그런 식으로 연기했다“고 나름의 귀여운 항변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201704191214514111.jpg

영화 ‘사도’에서 절절한 영빈의 모습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마음을 울렸던 전혜진이 오세안무역의 조직적 비리를 노리는 경찰 천팀장 역을 맡아 쎈 남자들 사이에서 절대 흔들리지 않는 카리스마를 뽐낼 예정이다. ‘더 테러 라이브’ 이후 다시 한 번 그녀의 단단한 매력을 확인할 수 있다.

전혜진은 “감독님이 기존에 없던 여자 캐릭터를 만들고 싶어했다. 우리가 늘 생각하던 경찰 여성상을 많이 다르게 하길 바라셨고 액션신조차도 그랬다. 그리고 현장에 남자들이 너무 많았다. 그럴 때일수록 경멸하고 밟아주는 수밖에 없더라. 저도 경찰 라인에서 아웃사이더다. 비공식 라인으로 이 팀들을 잡기 때문에 수적으로 많이 밀렸다.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감독님과 많이 이야기해서 경찰 병력을 늘려주시고도 했다”고 설명했다.

칸 영화제가 인정한 미장센과 새로운 연기 변신을 시도한 설경구와 임시완 두 남자가 펼칠 느와르 연기는 스크린 위에 어떠한 시너지를 남길지 기대를 모은다.

/9009055@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