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우승후보’ 현대제철, 한수원 완파하고 첫승 신고

0
201704212222435272.jpg원본이미지 보기

인천 현대제철이 21일 경주축구공원 제4구장에서 열린 경주한수원과의 IBK기업은행 2017 WK리그 3라운드에서 4-0 완승을 거뒀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올 시즌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인천 현대제철이 3경기 만에 첫 승을 신고했다.

현대제철은 21일 경주축구공원 제4구장에서 열린 경주 한수원과의 IBK기업은행 2017 WK리그 3라운드에서 4-0 완승을 거뒀다.

올 시즌 우승후보 1순위인 현대제철은 앞선 2경기에서 1무 1패로 부진했다. 하지만 ‘신생팀’ 경주한수원을 상대로 첫 승을 기록, 1승 1무 1패(승점 4점, 골득실 3)가 되면서 6위에서 4위로 뛰어 올랐다. 경주한수원은 3연패를 당하면서 승점 0점으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현대제철은 전반 40분과 추가 시간에 나온 비야의 연속골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 후반 14분 이민아, 후반 21분 김두리가 골을 넣으면서 4점차로 시즌 첫 승을 기록했다.

구미스포츠토토는 구미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화천KSPO와의 경기에서 후반 30분에 터진 지오바나의 결승골로 1-0 진땀 승을 거뒀다.

이로써 스포츠토토는 2승 1무(승점 7점, 골득실 3)로 KSPO(2승 1패, 승점 6점)를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KSPO는 3위로 떨어졌다.

수원시설관리공단은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이천대교와의 경기에서 후반 14분에 나온 이은미의 프리킥 골을 앞세워 1-0으로 웃었다.

수원시설관리공단은 2승 1무(승점 7점, 골득실 2)로 스포츠토토에 골득실에서 뒤져 2위가 됐다. 지난해 준우승팀 이천대교는 1승 2패(승점 3점, 골득실 0)로 6위에 그쳤다.

보은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보은 상무와 서울시청과의 경기에서는 서울시청이 3-1로 이겼다. 서울시청은 1승 1무 1패(승점 4점, 골득실 0)로 5위를 마크했다. 상무는 1승 2패(승점 3점, 골득실 –3)로 7위에 머물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