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오승환, 테임즈 포함 1이닝 3K…시즌 3세이브

0
201704221225202125.jpg원본이미지 보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 © AFP=News1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끝판대장’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삼진 퍼레이드를 보이며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오승환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에 9회말 등판, 1이닝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수확했다.

이전까지 오승환은 6경기(6⅔이닝)에서 피홈런 2개 포함 6실점으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오승환은 이날 우려를 불식시키는 완벽한 모습으로 돌아와 삼진쇼를 벌였다. 평균자책점도 8.10에서 7.04로 하락했다.

세인트루이스가 0-1로 밀리던 3회초, 세인트루이스 선발 아담 웨인라이트가 타석에서 좌월 투런포를 쏘아 올려 2-1 역전에 성공했다.

세인트루이스는 4회초에도 란달 그리칙와 웨인라이트의 적시타 등을 묶어 4점을 냈다. 자신들도 4회말 한 점을 내줬지만 6-2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6-2로 앞선 8회 세인트루이스는 셋업맨 트레버 로젠탈은 밀워키 라이언 브라운에게 솔로포를 맞아 추격을 당했다. 점수차는 3점으로 좁혀졌다. 결국 오승환이 9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오승환은 첫 타자인 올란도 아르시아를 가볍게 제압했다. 오승환은 2스트라이크1볼에서 바깥쪽으로 빠지는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냈다. 후속타자인 헤수스 아길라도 문제 없었다. 오승환은 높은 코스로 95마일(153㎞)의 빠른 직구를 던져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냈다.

그러나 오승환은 다음 타자 조나단 빌라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이날 첫 피안타와 함께 에릭 테임즈를 상대하게 됐다.

KBO리그 홈런왕 출신 테임즈는 이번 시즌 17경기에서 8홈런(1위)으로 맹활약 하는 요주의 인물. 그러나 구위가 살아난 오승환을 당해낼 순 없었다. 오승환은 2스트라이크1볼에서 낮게 제구된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냈다.

오승환은 9회 아웃카운트 3개를 모두 삼진으로 잡아내는 위력투로 시즌 3번째 세이브를 수확했다.

세인트루이스 선발 웨인라이트는 공수 양면에서 맹활약하며 시즌 첫 승(3패)을 거뒀다. 그는 타석에선 3타수 2안타(1홈런) 4타점으로 맹활약했고 마운드에선 5이닝 6피안타 9탈삼진 2실점의 위력투를 보였다.

밀워키 선발 윌리 페랄타는 4이닝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6실점으로 시즌 첫 패전(3승)의 멍에를 썼다. 밀워키 테임즈는 5타수 무안타 3탈삼진으로 부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