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투맨’ 해결사 박해진, 톱스타 박성웅 길들이기 돌입

0
201704221427304151.jpg원본이미지 보기

‘맨투맨’ 2회 속 장면을 엿볼 수 있는 스틸컷이 공개됐다. © News1star / 드라마하우스,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서울=뉴스1스타) 권수빈 기자 = 언더커버 고스트 요원 박해진의 활약이 시작된다.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 측은 22일 경호원으로 나선 김설우(박해진)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들을 공개했다.

박해진(설우 역)은 밴 앞에서 주변을 감시하면서 VIP 박성웅(여운광 역)의 안전을 위해 경계심을 늦추지 않는 엘리트 경호원의 포스를 내뿜고 있다. 또 잠옷 차림을 한 박성웅의 팔목을 잡고 지하철에 오른 박해진의 각 잡힌 모습, 닭다리를 든 박성웅의 갈구하는 눈빛과 대조적인 미동 없는 표정은 어떤 상황이 펼쳐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앞서 1회에서 ‘세 개의 목각상’ 작전의 서막이 그려진 가운데 박성웅의 경호원으로 위장 잠입한 박해진이 어떻게 자신이 맡은 바 임무를 수행해 나갈지 주목됐던 상황이다.

‘맨투맨’ 제작진은 "설우가 엘리트 요원답게 운광의 경호원으로 신분을 위장해 빈틈없는 활약을 보여줄 것"이라며 "어떤 위기가 닥쳐도 자신만의 방식으로 문제를 풀어나가는 해결사 설우가 톱스타 운광을 어떻게 길들여 나갈지 기대해달라"라고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