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매직히포’ 감독 맞은 LG 선수들 “기대가 크다”

0
201704241459431382.jpg원본이미지 보기

24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야구장 미팅룸에서 열린 프로농구 창원 LG 세이커스 신임 감독 취임 기자회견에서 현주엽 감독(왼쪽 두번째)이 김종규, 조성민, 기승호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7.4.24/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현역 시절 프로농구를 대표하는 스타 플레이어였던 ‘매직 히포’ 현주엽(42)이 창원 LG 사령탑으로 공식 부임했다. 현역 시절의 현 감독을 우러러봤던 LG 선수들은 큰 기대감을 가지고 새 시즌을 준비한다는 각오다.

현주엽 감독은 24일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야구장에서 취임식을 열고 LG 감독으로 공식 부임했다. 이 자리에는 LG 주장 기승호를 비롯해 조성민, 김종규도 함께해 축하 인사를 건넸다.

현 감독은 현역 시절 육중한 몸을 앞세운 골밑 공격과 더불어 정확한 중거리슛에 패싱 센스까지 갖춘 만능선수였다. 그는 프로통산 397경기에 출전해 평균 13.3득점-5.2어시스트-4.1리바운드를 기록했고 트리플 더블도 7차례나 달성할 정도로 다재다능했다.

현 감독과 함께 하게 된 LG 선수들은 한 목소리로 "대선수와 함께 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조성민은 "신기하기도 하고 영광스럽다. 해설위원 때도 워낙 명쾌하게 잘 하시고 했기 때문에 우리 팀에서도 감독으로서 역할을 잘 해주실 것이라 생각한다. 다른 선수들도 기대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상견례 자리가 잡히면 감독님과 친하게 지낼 수 있게끔 허심탄회하게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김종규는 "현역 시절 감독님 하면 ‘포인트포워드’로 동료들을 살려주는 플레이를 잘 하셨다. 나 역시 동료를 살려줘야하는 역할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배워야 한다"면서 "처음부터 다시 한다는 생각으로 감독님의 스타일에 맞춰가겠다"고 했다.

특히 김종규는 현 감독이 취임 직후 가장 주목한 선수이기도 하다. 그는 "LG 선수들 중에서 가장 많은 기대를 걸었고, 가장 많이 실망한 선수가 김종규"라면서 "스피드도 좋고 운동능력도 뛰어난데 코트에서 장점을 발휘하지 못하는 것 같다. 위력을 보일 수 있게 다듬어야겠다"고 말했다.

이를 전해들은 김종규는 "제일 기대했고 또 실망스러웠다는 건 그만큼 관심이 있다는 얘기라고 생각한다. 나를 더 발전 시켜주실 거라고 믿고 있다. 열심히 할 준비가 돼 있다"며 각오를 다졌다.

주장 기승호는 프로 데뷔시즌이던 2008-09시즌 현 감독의 현역 마지막 시즌을 함께 했다. 그는 당시 현 감독의 ‘방졸'(방 막내) 역할을 했다.

기승호는 "감독님을 처음뵙고 벌써 10년이 다 됐다. 처음에는 쳐다도 못 볼 정도로 대선배였고, 농구하는 걸 보면서 ‘이런 게 프로구나’하고 느끼기도 했다"면서 "감독님이 경기 끝나면 동네 형처럼 밥도 많이 사주시고 조언도 많이해주셨다. 이번에도 기대가 된다"고 돌아봤다.

그는 또 "당시에는 감독님과 가끔 술을 마실 때면 눈을 뜨면 집이었는데, 지금은 같이 마시면 지지 않을 자신이 있다"며 웃어보이기도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