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출구, “마이크를 양보한 건..내가 하기 싫어서” ‘모든 것이 꿈 같아’

0
201507180740315005.jpg

서출구

‘쇼미더머니4’ 출연자 서출구 자진하차 소식은 끝내 사실이 되었다.

‘쇼미더머니4’의 서출구는 지난 17일 방송에서 탈락함으로 하차하게 되었다. 방송 전부터 ‘쇼미더머니4 서출구 자진하차’라는 스포일러가 온라인에 게재되면서 논란이 되었다.

이날 엠넷 ‘쇼미더머니4’에서 서출구는 싸이퍼 미션에서 고교생 래퍼에게 마이크를 넘겼고, 시간 부족으로 랩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쇼미더머니4’ 서출구는 마치 마이크를 양보하다가 탈락한 것처럼 방송에 나왔다. 하지만 사실은 달랐다. ‘쇼미더머니4’ 서출구는 방송 직후 SNS에 "인터뷰를 1시간 넘게 한 것 같은데 다 편집됐네요. 마이크를 양보한 건 착해서가 아니라 내가 하기 싫어서였어요. 시스템에서 정해준 룰 때문에 동생 앞에서 마이크 뺏어서 랩하기도 싫었고"라고 그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쇼미더머니4’ 서출구는 "어쨌든 한해님 말대로 시스템 안에 스스로 들어온 것이기 때문에 룰을 따르지 않겠다 정했을 때 후회없이 그저 제가 스스로 떠난 것 뿐입니다. 저는 쇼미더머니의 결론도 아니고 저의 결론도 쇼미더머니가 아니에요. 앞으로 다른 길을 걸어갈 저도 지켜봐주세요"라고 강조했다.

서출구 기사를 접한 네티즌들은 “서출구, 자진하차 맞네”“서출구, 무슨 일이지?”“서출구, 더 보고 싶었는데..”등의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