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썸 기대해”…박서준·김지원 ‘쌈 마이웨이’ 첫 티저

0
201704251129154157.jpg원본이미지 보기

박서준, 김지원이 ‘쌈 마이웨이’를 통해 호흡을 맞춘다. © News1star / 팬엔터테인먼트

(서울=뉴스1스타) 강희정 기자 = ‘쌈, 마이웨이’ 박서준, 김지원의 티저가 베일을 벗었다.

KBS2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연출 이나정) 측은 지난 24일 온라인에 첫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는 고동만(박서준 분)과 최애라(김지원 분)의 유쾌한 싸움이 그려졌다.

태권도 유망주였던 동만과 아나운서가 꿈이었던 애라. 태권도복과 핑크빛 정장을 입고 등장한 두 남녀는 쓰고 있던 선글라스를 벗으며 서로를 향해 묘한 미소를 보였다. 이어 애라는 마이크 펀치를 날렸다. 애라의 선전포고에 동만은 도복을 벗어던졌고, 애라는 재킷을 벗어 동만의 머리로 날리며 초크 기술을 걸었다. 이에 질세라 동만이 애라의 팔뚝을 물고, 둘은 결국 머리채를 잡았다.

이번 영상은 서로의 치부까지 꿰고 있는 친구로서 조금이라도 더 놀리고 약 올리려 안달인 두 사람의 ‘쌈’의 관계를 코믹하고 유쾌하게 그려냈다. 이판사판 싸우고 있는데도 귀여운 커플 티를 입고 두 남녀의 모습이 흐뭇한 미소를 불러일으키며 ‘썸’ 관계로 발전할 로맨틱한 성장에 기대를 불어넣었다.

‘쌈, 마이웨이’ 관계자는 “첫 티저 영상은 ‘까도 내가 깐다’는 의리 속에서도 서로를 못 잡아먹어 안달인 골 때리는 우정을 지닌 두 남녀의 관계를 압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며 “박서준, 김지원이 적나라하게 싸우면서도, 서로의 헝클어진 머리를 보며 웃음을 참지 못하는 등 시종일관 유쾌한 분위기에서 촬영을 마쳤고, 그런 에너지가 고스란히 담겼다”고 말했다.

한편 ‘쌈, 마이웨이’는 세상이 보기엔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하는 현실 속에서도 남들이 뭐라든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성장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오는 5월 방송 예정.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