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류현진, 푸이그 보살로 시즌 첫 ‘1회 무실점’

0
201704251144330767.jpg원본이미지 보기

LA 다저스 류현진이 올 시즌 4경기만에 처음으로 1회를 실점없이 막았다./AFP=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0·LA 다저스)이 올 시즌 처음으로 1회를 실점없이 넘겼다. 우익수 야시엘 푸이그의 도움이 컸다.

류현진은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파크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로 선발 마운드에 올랐다. 올 시즌 4번째 선발 등판.

앞선 3차례 등판에서 모두 1회 점수를 내준 끝에 3연패를 기록한 류현진이다. 이날 경기 1회를 어떻게 넘기느냐가 류현진 첫 승의 관건으로 꼽혔다.

출발이 좋았다. 류현진은 선두타자로 나선 ‘천적’ 헌터 펜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간단히 돌려세웠다. 그러나 브랜든 벨트와 풀카운트 승부를 벌이다 볼넷을 내줬다. 에두아르도 누네즈를 3루수 땅볼로 잡아내며 2사 2루.

다음 타자는 샌프란시스코의 간판타자 버스터 포지. 류현진은 포지에게 우전안타를 내주며 또 1회 점수를 내주는가 했다. 하지만 우익수 푸이그가 정확히 홈에 송구, 2루 주자 벨트를 아웃시켰다.

이날 경기 전까지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통산 1회 평균자책점 5.10을 기록 중이었다. 자신의 통산 기록 3.39보다 훨씬 높은 수치. 그러나 이날은 동료의 도움으로 기분 좋게 1회를 마쳤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