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당’ 송승헌, 이영애 지키려 대역죄인 자처

0
201704251349541209.jpg원본이미지 보기

송승헌이 대역죄인이 된 모습이 공개됐다. © News1star / SBS ‘사임당, 빛의 일기’ 캡처

(서울=뉴스1스타) 권수빈 기자 = 송승헌이 이영애를 지키기 위해 대역죄인 신세가 된다.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측은 25일 옥에 갇힌 이겸(송승헌 분)의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겸은 하얀 소복 차림에 머리까지 흐트러진 모습이다. 왕가의 일원이자 비익당 수장에서 대역죄인의 신세가 된 이겸은 칼까지 찬 처절한 상황에서도 흔들림 없는 의연한 눈빛과 당당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 옥사에 찾아와 이겸을 마주한 중종(최종환 분)의 비열한 모습과 이겸의 기품이 대조를 이루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사임당(이영애 분)과 이겸의 가장 큰 적이었던 민치형(최철호 분)이 사망하고 휘음당(오윤아 분)이 사임당과 화해를 했지만 질투와 불안감에 사로잡힌 중종의 악행이 본격적으로 전개됐다. 이겸은 중종이 민치형을 이용해 자신과 사임당의 목숨을 빼앗으려 했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해 혈혈단신으로 중종을 찾아갔다. 중종의 목에 칼까지 들이밀며 맞선 그는 결국 역모죄를 쓰고 수배됐다.

금강산에서 꿈같은 3일을 보냈지만 다시 현실로 돌아가기를 결정한 사임당과 이겸의 앞에 긴박한 사건들이 연달아 펼쳐질 예정이다. 관군들이 이겸을 빠른 시일 내에 잡아가두지 못하자 중종은 사임당을 볼모로 이겸을 치졸하게 압박하고, 결국 이겸은 사임당을 지키기 위해 제 발로 의금부로 들어갈 뿐 아니라 자신에게 씌워진 억울한 죄들을 모두 인정한다. 사임당을 지키기 위해 죽음을 선택한 이겸의 처절한 순애보가 가슴을 울릴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