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수원, 日 가와사키에 0-1 석패…16강 진출은?

0
201704252247556819.jpg원본이미지 보기

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수원 삼성과 가와사키 프론탈레의 경기에서 프론탈레의 나라가 선제골을 넣은 후 동료 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2017.4.25/뉴스1 © News1


(수원=뉴스1) 김도용 기자 = 수원 삼성이 홈에서 일본의 가와사키 프론탈레에게 올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첫 패배를 당했다.

수원은 2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와사키와의 2017 AFC 챔피언스리그 G조 조별예선 5차전에서 0-1로 졌다.

챔피언스리그 첫 패를 당한 수원은 2승 2무 1패(승점 8점)에 머물렀지만 조 선두는 유지했다. 가와사키는 1승 4무(승점 7점)로 아직 한 경기를 덜 치른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1승 3무, 승점 6점)를 제치고 2위가 됐다.

비겨도 16강에 진출 할 수 있었던 수원은 경기 초반부터 최전방의 박기동과 염기훈을 앞세워 공격적으로 나섰다.

그러나 수원은 골 결정력이 부족했다. 전반 18분 역습 상황에서 박기동은 김민우의 패스를 받은 뒤 골키퍼와 1대1로 맞서는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박기동의 슈팅은 골문을 벗어나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에도 수원은 빠른 역습으로 가와사키의 골문을 두들겼지만 마지막 패스와 크로스의 정확도가 떨어지면서 리드를 잡지 못하고 전반전을 마쳤다.

전반전 좋은 흐름에서 앞서 나가지 못한 수원은 후반 3분 선제골을 허용했다. 가와사키는 수원 오른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타츠키 나라가 나카무라 켄고의 크로스를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골을 기록했다.

경기가 풀리지 않자 수원은 후반 11분 다미르, 18분 서정진을 연속으로 투입하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다.

이후 수원은 공세를 높이면서 동점을 노렸지만 김종우, 구자룡의 결정적인 슈팅이 가와사키 GK 정성룡에게 막히면서 끝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지 못했다.

수원은 오는 5월 9일 치르는 광저우 원정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이 결정되게 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