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포수 뛰어 넘은 주자, 서커스 같았던 코글란의 재치

0
201704261510568265.jpg원본이미지 보기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크리스 코글란이 26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와의 경기에서 상대 포수 몰리나를 뛰어 넘어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 AFP=News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홈으로 질주하던 주자가 포수를 뛰어넘어 세이프에 성공했다. 만화에서나 봤을 법한 장면이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나왔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크리스 코글란은 2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역대급 장면을 연출했다.

그는 2-2로 팽팽하던 7회초 상대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를 점프로 뛰어 넘은 뒤 득점을 만들어냈다.

1사 1루에서 케빈 필라가 우측 펜스를 맞추는 대형 타구를 뽑아냈고, 1루 주자였던 코글란은 빠르게 홈으로 대시했다. 세인트루이스 우익수 스티븐 피스코티가 몰리나를 향해 공을 던졌고, 공은 약간 3루 플레이트 방향으로 향했다.

그러자 코글란은 선상에 있던 몰리나를 피해 서커스 같은 점프로 홈 플레이트를 찍었다. 몰리나가 미처 태그도 할 틈이 없었을 정도로 순식간에 벌어진 장면이었다.

코글란의 이 득점으로 토론토는 3-2로 리드를 잡았다.

토론토는 결국 11회 연장 혈투 끝에 6-5로 승리를 거뒀다. 승리보다 더 큰 조명을 받은 것은 단연 코글란이었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인 엠엘비닷컴(MLB.com)은 메인 화면에 그의 점프 장면과 함께 "코글란이 뛰어 올랐다"고 게재했다.

매체는 "코글란의 플레이는 마치 2000 시드니 올림픽에 출전했던 빈스 카터(농구)의 점프 장면을 연상시킨다"고 엄지손가락을 세웠다.

코글란은 올해 18경기에서 타율 0.167 1타점에 머물고 있었지만 이번 주루 플레이로 큰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