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ML 통산 100안타’ 김현수, 1안타+1볼넷…타율 0.250

0
201704271251198854.jpg원본이미지 보기

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 AFP=News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타격 기계’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메이저리그 통산 100안타 고지를 밟으며 팀 승리에도 크게 기여했다.

김현수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 홈 경기에 7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올 시즌 플래툰 시스템으로 인해 상대 좌완 선발이 등판할 경우 벤치를 지키는 경우가 잦은 김현수는 이날 탬파베이 선발이 우완 알렉스 콥이라 선발 기회를 잡았다. 3경기 연속 선발 출전이다.

이날 4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한 김현수는 최희섭, 추신수, 강정호에 이어 한국인 선수 4번째로 메이저리그 100안타 고지를 밟았다.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0.250을 유지했다.

2회말 첫 타석에서 안타가 나왔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등장한 김현수는 콥의 4구 째를 받아쳐 좌중간 안타를 터뜨렸다. 김현수의 메이저리그 무대 100번째 안타였다.

1루에 나가 있던 김현수는 조나단 스쿱, 라이언 플래허티의 연속 안타로 홈을 밟으며 팀에 1-0 리드를 안겼다. 이어 볼티모어는 추가 안타와 상대 실책 2개를 묶어 2점을 추가, 3-0으로 앞서나갔다.

4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1루수 땅볼로 물러난 김현수는 6회말 무사 1루에서 바뀐 투수 에라스모 라미레즈에게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3-0으로 앞서던 볼티모어는 야금야금 점수를 내주며 3-3 동점을 허용했다. 이어 연장 11회초 1점을 허용해 3-4로 역전까지 당했다.

11회말. 김현수가 중요한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크리스 데이비스, 웰링턴 카스티요가 상대 마무리 알렉스 콜로메에게 연속 안타를 뽑아내며 만든 1사 1,2루 찬스. 김현수는 흔들리던 콜로메를 상대로 침착하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냈다.

김현수의 볼넷으로 만루 찬스를 잡은 볼티모어는 스쿱의 희생플라이로 4-4 동점을 만든 뒤 플래허티의 볼넷으로 다시 만루 찬스를 이어갔다. 그리고는 세스 스미스가 바뀐 투수 대니 파쿼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 5-4 끝내기 승리를 챙겼다.

이날 승리로 볼티모어는 14승6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선두를 달렸다. 탬파베이는 11승12패로 같은 지구 4위에 머물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