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th전주국제영화제] ‘빛과 나비’…여정을 알리는 화려한 시작

0
201704281530378876.jpg

올해로 18회를 맞는 전주국제영화제. 화려한 개막식과 함께, 관객들과의 10일 간의 여정을 시작했다.

27일 오후 전주시 고사동 영화의 거리 전주 돔에서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의 개막식이 진행됐다. 이날 사회는 기존에 맡기로 했던 프랑스 영화감독 겸 배우 에두아르 바에르가 개인 사정으로 불참하면서 이상용 프로그래머가 박혜진 아나운서와 함께 맡았다.

이번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의 슬로건은 ‘영화 표현의 해방구(Outlet for cinematic expression)’로 시각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분화된 취향을 수용하려는 태도와 도전적인 작품들이 유발하는 논쟁을 통해 영화 문화의 해방구를 만들어간다는 포부를 상징한다.

201704281530375128.jpg

개막식 전 펼쳐진 레드카펫 행사에는 개막작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 몸과 영혼’의 감독인 일디코 엔예디와 ‘비구니’의 배우 김지미,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인 배우 하지원, 한국단편경쟁부문 심사를 맡은 배우 정은채 등이 참석해 전주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이외에도 배우 박해일, 수애, 장혁, 오달수, 이일화, 김선영, 류선영, 오광록, 김유석, 손수현, 이영아 등 수많은 배우와 감독들이 등장하며 팬들의 환영에 뜨겁게 화답했다.
201704281530373195.jpg
201704281530388000.jpg
201704281530388595.jpg

이날 눈길을 사로잡은 건 야외상영장의 진화였다. 레드카펫 및 개막식이 진행됐던 전주 돔은 변화무쌍한 날씨에 대응할 수 있는 공간으로 기획되어 색다른 관람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승수 시장은 “전주국제영화제는 지난 17년간 시민과 관객, 영화인 앞에서는 겸손했고 그 어떤 자본과 권력, 사회적 통념 앞에서는 당당했다. 이것이 ‘영화 표현의 해방구’라는 이번 영화제의 슬로건을 감히 말할 수 있는 근거이자 우리들의 자부심이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국제경쟁부분 심사위원을 맡은 하지원은 “‘영화 표현의 해방구’라는 슬로건을 살리면서도 배우의 입장에서 공정하게 심사하겠다”고 자신만의 심사 기준을 밝혔다.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는 58개국 229편의 작품이 상영되며 5월 6일까지 열흘간 전주시 영화의 거리 일대에서 펼쳐진다.

/9009055@naver.com 전주=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