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오승환, 신시내티전 1⅓이닝 퍼펙트…6세이브째 수확

0
201704291237472103.jpg원본이미지 보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 © AFP=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4타자를 깔끔하게 처리하고 세이브를 수확했다.

오승환은 29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서 7-5로 앞선 8회초 2사 1,2루에서 구원 등판해 1⅓이닝동안 1탈삼진 무실점의 호투로 팀의 승리를 지켜냈다.

이틀 연속 등판한 오승환은 올 시즌 처음으로 1이닝 이상을 던지면서 세이브를 수확, 6세이브(1승)째를 따내 완벽히 부활한 모습을 보였다. 평균자책점도 5.06에서 4.50까지 낮췄다.

세인트루이스는 7회까지 7-1로 앞서면서 여유있게 앞서갔다. 하지만 8회초 미구엘 소콜로비치와 케빈 시그리스트가 연거푸 흔들리면서 4실점, 7-5까지 쫓겼다. 2사 1,2루의 위기가 계속되자 마이크 매시니 감독은 오승환을 투입했다.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1번타자 빌리 해밀턴을 초구에 내야 뜬공으로 유도하면서 간단히 위기를 넘겼다.

9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깔끔하게 세 타자를 처리했다. 선두 잭 코자트를 2구만에 3루 땅볼로 잡았다. 이어 조이 보토를 5구만에 스탠딩 삼진으로 처리한 오승환은 아담 듀발마저 내야 뜬공으로 잡아내고 경기를 끝냈다.

세인트루이스 선발 랜스 린은 6이닝을 1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3승(1패)째를 수확했다.

3연승을 달린 세인트루이스는 12승11패로 밀워키 브루어스(12승12패)를 제치고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로 올라섰다. 5연패의 신시내티는 10승14패로 같은 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