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부녀관계에 너무 인색해진 우리 사회의 자화상?

0
201507191234363512.jpg

동상이몽의 한 사연이 연일 관심받고있다.

1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선 적극적인 스킨십을 하는 아빠와 이를 거부하는 고2 딸의 고민이 소개됐다.

사연의 주인공 아빠는 “우리 딸이 뽀뽀도 잘하고 포옹도 잘하고 그러더니 사춘기가 되니까 손만 잡으려 해도 짜증낸다”고 말했고, 이에 대해 딸은 “엉덩이를 때리거나 허벅지를 만지거나 한다. 심지어 손을 허벅지에 얹어놓기도 한다. 아빠의 스킨십이 부담스럽다”며 “몸도 마음도 컸다고 생각했는데 아기 대하듯 다룬다”고 털어놨다.

특히 관찰카메라를 통해 보인 부녀의 모습에서는 고2딸이 아빠와 일명 ‘뽀뽀거래’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빠와 뽀뽀를 하면 10만원의 용돈을 받기로 한 것.

이에 아빠는 지갑까지 손에 든 채 딸의 뽀뽀를 기다렸지만, 결국 딸은 하지 않았고, 보다못한 엄마가 "내가 해주겠다. 난 오천원만 달라"며 대신 뽀뽀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한편 이러한 사연에 대해 네티즌들이 ‘근친범죄가 기승이다’, ‘미친거아니냐’등의 폭언과 악플을 서슴치 않아 해당 사연이 더욱 주목받고있다.

해당 사연과 네티즌들의 의견을 접한 또 다른 네티즌들은 "동상이몽, 네티즌들 비약이 심하네", "동상이몽, 요즘 세상은 다 미친 것 같다." , "동상이몽, 왜 부모가 자식과의 스킨십을 바라는게 나쁜짓이 되어버린건지 모르겠다", ", 동상이몽, 너무 세상이 삭막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
fn
스타
fnstar@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