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정준하, 그놈의 고집!고집!고집! …‘윤상의 의견은 무시’

0
201507191233206131.jpg

무한도전 정준하의 모습이 또 다시 도마위에 올랐다.

그는 지난 18일 MBC’무한도전’방송 중 랩퍼들에게 자신의 랩실력을 평가받는 모습을 공개했다.

‘2015 무도가요제’ 무대에 오를 여섯 팀이 서로의 파트너와 함께 곡 작업에 대해 논의하며 자신의 파트너인 윤상에게 ‘힙합음악을 해보고싶다’는 속내를 숨기지 않았았던 것.

앞서 윤상이 힙합만큼은 하고싶지 않다며 발라드를 하자고 밝혔지만 정준하는 끄떡도 하지 않은 채 본인의 의견만 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더 이상 윤상은 손쓰지 못한 채 ‘서울대 동문인 빈지노를 찾아가 도움을 구하라’고 말했고, 그 말에 정준하는 "사람들이 오해할 수 있다"며 머쓱해 하면서도 만족하는듯한 모습을 보였다.

뒤이어 정준하는 일리네어를 찾아 랩실력을 평가받았다. 일리네어의 빈지노는 정준하에게 같은 학교 동문이 아니냐며 반겼고, 정준하는 “학교 사칭한다고 욕먹을까봐”라고 말문을 연 뒤에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출신”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역시 서울대학교 출신인 빈지노는 “친구들에게 몸 아플 때 들르라고 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러자 정준하는 “그게 아니라 식품 최고경영자 과정이다”고 말했고 빈지노는 “그럼 배고플 때 들르라고 하겠다”고 농담을 덧붙이며 시청자들을 폭소케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무한도전 정준하, 왜 저렇게 맨날 지 고집만 부리냐", "
무한도전정준하,평가받는대놓고 맘에 안드는 평가 나오니까 또 입내민다", "
무한도전정준하, 빈지노 아니었으면 저것도 욕먹었을듯", "
무한도전정준하, 빈지노가 좋아", "
무한도전정준하, 어쩜 이렇게밉상이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
fn
스타
fn스타@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