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미타 나오야, 광저우서 금메달까지 딴 선수가..왜?

0

‘기자 카메라 절도’혐의로 퇴출된 일본 수영선수 도미타 나오야가 광저우에서 금메달까지 딴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있다.

일본 국가대표 수영선수 도미타 나오야가 한국 기자의 카메라를 절도하다 적발, 대표팀에서 퇴출됐다.

27일 인천 남부경찰서는 ‘2014 인천아시안게임’ 경기가 열리는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한국 모 언론사 소유의 카메라를 훔친 혐의(절도)로 일본 국가대표 수영선수 도미타 나오야(25)를 불구속 입건했다.

도미타 나오야가 훔친 카메라는 시가 800만 원에 달하는 캐논 EOS 1DX로, 도미타 나오야는 25일 당시 수영경기장 옆 사진기자 취재석에서 기자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카메라 렌즈를 빼고 몸체(바디)만 훔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기자의 도난신고를 접하고 경기장 내 CCTV 화면을 분석한 끝에 이날 오후 8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훈련 중인 도미타 나오야를 잡았다. 카메라는 도미타 나오야 숙소인 선수촌에서 회수했다.

도미타 나오야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으며, 카메라를 본 순간 너무 갖고 싶어서 가져갔다고 진술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