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연 눈물..여자축구 결승행 좌절

0

지소연(23·첼시 레이디스)이 여자축구 4강전에서 통한의 눈물을 흘렸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축구대표팀이 29일 인천문학경기장에서 열린 2014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4강전에서 북한에 2-1로 역전패했다.

이날 지소연은 여자축구 4강전에 선발 출장해 90분 풀타임 동안 눈에띄는 활약을 보여줬다. 여자축구 4강전 전반 15분에는 지소연이 오른쪽에서 반대편으로 뛰어 들어가던 권하늘에게 롱볼을 연결,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만드는 극적인 상황도 전개됐다.

한국은 여자축구 4강전 후반 내내 북한에 밀리지 않았지만 후반 추가시간 허은별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결승행이 좌절됐다.

경기 후 취재진의 질문이 시작되자 지소연은 울먹이며 말을 잇지 못했다. 지소연은 "대등한 경기를 했다"면서도 "제가 좀더 뛰어줬어야 하는데 더 잘하지 못해 동료들에게 미안하다"고 밝혔다.

지소연은 "3-4위전이 남아있는 상태에서 나는 내일 런던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남은 선수들이 꼭 동메달을 따줄 것이라 믿는다"고 밀했다. 지소연은 이어 "정말 최선을 다해 뛰었고, 오늘만큼은 여자축구가 박수 받아도 된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