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진혁·장혜진·정다소미, 양궁 리커브 개인전 8강 올라

0

아시안게임 한국 양궁 대표팀이 남녀 리커브 개인전 8강에 올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6일 인천 계양 아시아드 양궁장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양궁 남녀 리커브 개인전 16강에서 여자부 장혜진(LH), 정다소미(현대백화점)와 남자부 오진혁(현대제철)이 8강에 진출했다. 오진혁과 달리 이승윤(코오롱)은 아쉽게 8강 진출이 좌절됐다.

여자부 장혜진은 1세트를 29-24로 가볍게 따돌리면서 시작했다. 3세트에서 동점을 허용했지만 4세트에서 28-27로 승리해 2점을 추가하면서 7-1로 승리를 거머줬다.

정다소미는 베트남의 록티다오를 6-2로 따돌렸다. 정다소미는 1세트를 록티다오에게 내줬지만 2,3세트에서 내리 승리하며 8강행 대열에 합류했다.

남자부 오진혁은 카자흐스탄의 간킨 데니스와의 대결에서 6-2 완승했다. 오진혁은 첫 화살부터 X10(엑스텐)을 쐈다. 오진혁은 4세트에서도 X10을 쏘는 등 8강에 무난하게 안착했다.

이승윤은 16강 개인전에서 중국의 양지베이와 대결을 펼쳤지만 합계전적 5-6으로 패해 8강 진출이 좌절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