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2이닝 3탈삼진 무실점..시즌 2승째

0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 오승환이 일본 진출 후 새 역사를 쓰게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승환은 29일 고시엔구장에서 열린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의 홈경기에서 2이닝 3탈삼진 무실점을 얻었다.

오승환은 양팀이 0-0으로 맞서던 9회초 마운드에 올라 공을 던졌다. 오승환이 2이닝을 던지는 동안 한신 타선은 점수를 뽑지 못했다. 그리고 오승환은 10회말 공격에서 대타와 교체됐다.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1.89에서 1.83으로 내려갔다.

오승환은 이날 경기 시즌 2승째를 거뒀다. 한신 타선이 10회말 결승 득점을 올렸다.

한편 현재 38세이브를 기록중인 오승환은 40세이브에 도전한다. 현재 38세이브는 선동열 기아 감독이 주니치 드래곤즈 시절 세운 한국인 투수 최다 세이브 기록이다.

일본프로야구 역사상 외국인 투수가 40세이브 이상을 기록한 경우는 2008년 마크 크룬의 41세이브 기록외에는 전무하다.

한신의 남은 경기는 단 두 경기. 두 경기 모두 한신이 이겨야 하고, 세이브 상황이 성립되고 오승환이 등판을 하게 되면 40세이브 고지에 도달 할 수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