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보스턴 팬, 볼티모어 존스에 인종차별 행위 ‘논란’…구단 사과문 발표

0
201705030916121862.jpg원본이미지 보기

볼티모어 오리올스 외야수 애덤 존스. © AFP=News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 팬들이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외야수 애덤 존스에게 인종 차별적인 행동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보스턴 구단이 즉각적으로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존스의 분노는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인 엠엘비닷컴(MLB.com)에 따르면 2일(한국시간)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 출전했던 존스는 외야 관중들로부터 인종 차별적인 행동과 구호를 들었다.

존스는 "그들은 내게 땅콩 가방을 던졌고, N자로 시작되는 (흑인 비하)단어를 내뱉었다. 빅리그 생활 중 최악의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보스턴은 25~30명의 팬들을 즉각 구장 밖으로 내쫓았지만 이미 사건은 벌어진 뒤였다.

존스는 "너무나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 난 그 일을 겪고도 계속 (경기장에서)야구를 해야 했다"고 씁쓸함을 내비쳤다. 이어 "그들은 비겁한 겁쟁이"라며 "거액의 벌금을 물리고 야구장에 영원히 출입할 수 없는 강한 징계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건이 일파만파 커지자 샘 케네디 보스턴 사장은 존스에게 거듭 사과를 전했다. 케네디 사장은 "보스턴 레드삭스는 존스에게 벌어진 일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린다. 다시는 펜웨이파크에서 그러한 일들이 벌어지지 않도록 주의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그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면서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뜻을 거듭 천명했다.

롭 만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도 "존스에게 벌어진 인종차별적인 행동과 언행들은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 인종차별 행위를 한 팬은 곧바로 경기장 밖으로 추방될 것이며 추가적인 제재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보스턴의 무키 베츠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존스와 같은 흑인으로써 이러한 인종차별 행위는 없어져야 한다. 보스턴과 메이저리그 팬들이 성숙됐으면 좋겠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