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회 ‘백상’ 종합➀] 대상 쾌거, 박찬욱이 입증한 ‘아가씨’의 가치

0
201705031952553678.jpg

올해의 대상은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에게로 돌아갔다.

3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 제 53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사회는 배우 박중훈과 수지가 맡아 함께 호흡을 맞췄다.

백상예술대상은 1965년부터 한국 대중문화 예술의 발전과 예술인의 사기진작을 위해 제정한 시상식으로, 1년간 방영 또는 상영된 TV 및 영화부문의 제작진과 출연자에게 트로피를 안기는 국내 유일의 종합예술시상식이다.

이날 영화부문 수상의 포문을 연 시나리오상은 영화 ‘우리들’의 윤가은 감독이 수상했다. 아이들의 복잡한 심경의 찰나를 유려하게 그려내며 앞서 연이어 호평을 받은 작품으로 윤 감독은 “받을 줄 몰랐는데 큰 자리에서 좋은 상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큰 힘이 되어주신 이창동 감독님께 정말 감사드린다. 시나리오 편집하는 과정에서도 고쳤다.

신인감독상은 작년 유일한 천만 영화를 돌파했던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수상했다. 영화 촬영으로 불참한 연 감독을 대신해 이동하 제작자가 대리 수상했다.
201705031952551953.jpg

이어진 영화부문 신인 남녀 연기상은 ‘더 킹’의 류준열과 ‘연애담’의 이상희가 거머쥐었다. 특히, 여자 신인 연기상을 놓고 ‘아가씨’의 김태리와 ‘곡성’의 김환희가 이제껏 각축전을 벌여온 만큼 두 명 중 한 배우가 수상할 것으로 예측되었으나 영광은 이상희에게로 돌아갔다. 이상희는 ‘연애담’에서 류선영과 현실적인 퀴어 로맨스를 펼치며 많은 관객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고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했다.

조연상은 ‘부산행’의 김의성과 ‘더 킹’의 김소진이 수상하며 주인공들 곁에서 눈부시게 활약했음을 입증했다.

특히, ‘아가씨’의 박찬욱, ‘밤의 해변에서 혼자’ 홍상수, ‘아수라’ 김성수, ‘곡성’ 나홍진 등 한국의 거장들이 쟁쟁한 경합을 펼쳤던 감독상은 ‘밀정’의 김지운 감독에게 주어졌지만 차기작 준비로 불참했다.

남자 최우수 연기상은 이병헌과 전도연의 시상으로 진행됐으며 수상의 영광은 ‘밀정’의 송강호에게 돌아갔다.

송강호는 “‘밀정’이라는 영화의 배경이 우리 민족이 가장 아팠던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예나 지금이나 그런 어두운 시간들 속에서도 본인의 안위를 뒤로 하고 민족과 조국과 국민들을 위했던 수많은 분들이 계신다. 그 분들이 계시기 때문에 저희들이 있다고 생각하고 그 숭고함에 고개 숙여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1부 마지막에 무대를 꾸며주셨던 수많은 후배 분들. ‘밀정’에서도 열심히 촬영했지만 편집되어 나오지 못한 친구들이 있다. 이 상의 영광은 그 분들에게 돌리겠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201705031952552819.jpg

여자 부문 수상자인 ‘덕혜옹주’의 손예진은 “올해 초에 이렇게 멋진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오늘 선배님이 그런 이야기 많이 하신 것 같다. 1부 마지막에서 연기자를 꿈꾸는 많은 분들의 모습을 보고 되게 울컥했다고 하셨다. 저도 배부른 생각을 하고 있었구나 하는 등 여러 가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덕혜옹주’는 저에게 여러 가지 의미가 큰 작품이었다. 역할이 가진 무게도 컸었고 그리고 좋은 결과를 보여야 한다는 부담과 책임이 컸던 작품이다. 그래서 외롭기도 했고 부담을 많이 가졌지만 함께 했던 많은 배우들이 진심으로 지지해주는 가족이었고 소중한 동료들이었다. 배우로써 세월이 가는 게 좋기도 하지만 조금 아쉽다. 앞으로 계속 더 전진하겠다. 받은 이 사랑, 좋은 연기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올해의 작품상은 나홍진 감독의 ‘곡성’이었다. ‘곡성’ 팀은 “AAF를 갔을 때 ‘곡성’이 굉장히 많은 상을 받았다. 그리고 많은 한국 영화가 수상했고 칸 영화제에서도 호평을 받았다. 저희 한국 영화가 전 세계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수많은 분들의 열정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굉장히 영광스럽고 행복한 자리에 있는 것에 감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한 편의 영화가 기획 되서 만들어지기까지 평균적으로 5년의 시간이 걸린다. 그 분들을 대신해서 저희가 상을 받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더더욱 좋은 영화, 세계에 나가도 부끄럼 없이 호평을 받을 수 있는 영화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201705031952561138.jpg

조진웅, 김태리가 조연상과 신인상에 올랐지만 다른 배우에게 수상이 돌아갔고 각종 상들이 ‘아가씨’를 선택하지 않으며 이대로 무관에 그치나 싶었지만 결국 주인공은 ‘아가씨였다.

영화 부문 대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은 “우리 배우들이 상을 못 받아서 빈손으로 가서 이렇게 맨 뒷자리에서 들러리로 섰나 싶었다.(웃음) 조진웅, 하정우, 김태리 씨 같이 받는 것 알죠? 트로피 빌려줄테니까 몇 달씩 돌아가면서 가지고 있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아가씨’로 받는 자리인 만큼 이런 이야기 한마디 할 수 있지 않나 싶다. 성별, 성 정체성, 성적 지향으로 차별 받는 사람이 없는 그런 사회를 만들 수 있는 후보를 살펴보고 투표를 할 때 그런 것들을 고려하면 좋겠다“고 말하며 그가 ‘아가씨’를 만든 이유, 그리고 그 진정성을 톡톡히 엿볼 수 있었다.
◇ 제53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수상자(작)
▲TV부문 대상=‘도깨비’ 김은숙
▲TV부문 남자 신인 연기상=김민석
▲TV부문 여자 신인 연기상=이세영
▲TV부문 예능 작품상=미운 우리 새끼
▲TV부문 교양 작품상=썰전
▲TV부문 남자 예능상=양세형
▲TV부문 여자 예능상=박나래
▲TV부문 연출상=유인식
▲TV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공유
▲TV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서현진
▲TV부문 드라마 작품상=디어 마이 프렌즈
▲영화부문 대상=‘아가씨’ 박찬욱
▲영화부문 시나리오상=윤가은
▲신인감독상=연상호
▲영화부문 남자 신인 연기상=류준열
▲영화부문 여자 신인 연기상=이상희
▲영화부문 남자 조연상=김의성
▲영화부문 여자 조연상=김소진
▲영화부문 감독상=김지운
▲영화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송강호
▲영화부문 여자 최우수 연기상=손예진
▲영화부문 작품상=곡성
▲영화부문 대상=‘아가씨’ 박찬욱
▲공로상=故김영애
▲베스트 스타일상=김하늘
▲인기상=박보검, 김유정, 도경수, 윤아

/9009055@naver.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