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테임즈, NL 4월의 선수 수상 불발…짐머맨 선정

0
201705040828090557.jpg원본이미지 보기

밀워키 브루어스 에릭 테임즈© AFP=News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메이저리그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던 KBO리그 출신 에릭 테임즈(31·밀워키 브루어스)가 4월의 선수 등극에 실패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4일(한국시간) 4월의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내셔널리그에서는 라이언 짐머맨(33·워싱턴 내셔널스)이 테임즈를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짐머맨은 4월 한 달 간 24경기에 출전해 타율 0.420 11홈런 29타점을 기록했다. 출루율은 0.458, 장타율은 0.886이다. 타점, 타율, 장타율에서 리그 1위를 기록했고 이를 바탕으로 짐머맨은 데뷔 첫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다.

테임즈도 24경기에 출전해 타율 0.345 11홈런 19타점에 출루율 0.466, 장타율 0.801을 기록했지만 짐머맨에 밀려 수상의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마이크 트라웃(26·LA 에인절스)이 개인 통산 4번째로 이달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트라웃은 4월 27경기에서 타율 0.364 7홈런 18타점으로 활약했다. 출루율 0.443에 장타율은 0.707였다.

이 밖에 이반 노바(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댈러스 카이클(휴스턴 애스트로스)는 각각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 이달의 투수상을 받았다. 노바는 5경기에서 3승 평균자책점 1.50, 카이클은 5승 평균자책점 1.21을 각각 기록했다.

이달의 신인상은 내셔널리그 안토니오 센자텔라(콜로라도 로키스), 아메리칸리그 애런 저지(뉴욕 양키스)가 가져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