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백진희, 박하선과의 통화내용 공개 “둘이 통화할 땐 보통..”

0
201507192119504814.jpg

백진희가 주목받는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새삼 재조명받고 있다.




지난2014년, MBC’오만과 편견’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백진희는 “‘오만과 편견’ 촬영으로 정신없이 지내고 있다”며 “사실 오늘이 며칠인지도 모르겠다. 열심히 달려오다보니 올해 달력도 1장 밖에 안 남았더라”며 입을뗐다.




이어 “최근 배우 박하선과 전화 통화를 하면서 느낀 점이 있다. 작품을 통해 리프레시 되는 게 아니라 그저 캐릭터의 반복이였던 것은 아닐까 의문이 들었다. 다른 작품인데도 그 깊이가 얼마나 달랐는지에 따라 내 연기적 평가가 달라진다. ‘오만과 편견’이 끝날 때에는 연기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며 소신있는 발언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백진희,소신있네","백진희,재밌다", "백진희, 우와", "백진희, 대단하다", "백진희,예뻐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