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AGAIN 2002’… U-20 월드컵 때 거리응원 펼쳐진다

0
201705081000116269.jpg원본이미지 보기

2002 한일 월드컵의 열기를 떠올리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거리응원이 서울역 광장과 광화문 광장에서 펼쳐진다. © News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02 한일 월드컵의 열정을 다시 불러일으킬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거리응원이 서울역 광장과 광화문 광장에서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와 2017피파20세월드컵조직위원회 측은 이번 거리응원이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상기시키고 광장을 붉은 물결로 수놓았던 열정적인 응원 문화를 재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FIFA 주관 행사로는 두 번째로 큰 ‘FIFA U-20 월드컵’이 한국에서 개최되는 만큼 이번 거리응원은 국민들의 축구에 대한 관심과 열기를 높이고 축구에 대한 전 국민적인 열정을 보여줄 수 있도록 기획됐다.

특히 이번 행사는 열정적인 경기 응원뿐만 아니라 따뜻한 봄날에 도심에서 소풍을 즐기듯이 다양한 공연과 문화 행사, 축구 관련 체험 행사가 함께하는 ‘팬존’ 형식으로 진행돼 시민들이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이 될 전망이다.

대회 개막에 앞서 14일 열리는 세네갈과의 평가전부터 거리응원이 시작된다. 당일 오후 12시부터 5시까지 서울역 광장에서 실시될 계획이다. 이후 한국의 조별예선 1차전이자 대회 공식 개막전인 기니전 거리응원이 20일(12시~22시) 서울역 광장에서 펼쳐지고 아르헨티나와의 2차전과 잉글랜드와의 3차전 거리응원은 각각 5월23일과 26일(16시~22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다.

거리응원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 행사도 이어진다. Δ14일에는 ‘크라잉넛’과 ‘술탄오브디스코’ Δ20일에는 ‘스윙스와 최하민’, ‘데이브레이크’, ‘킹스턴루디스카’, ‘타틀즈’, ‘몽라’, ‘나희경’, ‘로스아미고스’ Δ23일에는 ‘국카스텐’과 ‘소란’ Δ26일에는 ‘장기하와 얼굴들’과 ‘서사무엘’이 거리응원의 현장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또한 거리응원이 펼쳐지는 서울역 광장과 광화문 광장에는 다양한 축구관련 체험을 할 수 있는 팬존이 마련된다. ‘날아라 슛돌이’, ‘마지막 승부차기’, ‘피파 온라인게임’, ‘축구공 종이접기’, ‘테이블 축구’ 등의 다양한 축구 행사와 삼바 문화단체인 ‘에스꼴라 알레그리아’의 퍼레이드 그리고 페이스페인팅 등의 가족 참여 행사가 이어진다.

거리응원 및 팬존 행사에는 FIFA 공식 후원사와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의 국내 후원 기업들이 참여해 행사를 후원하고 대회 홍보와 분위기 조성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축구팬들의 열정과 에너지를 함께 체험할 수 있는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거리응원은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이 16강에 진출할 시 서울역이나 광화문 광장 등에서 계속될 계획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