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물리학’ 김상호, 무게감 넘치는 청렴 카리스마 경찰 스틸 2종 공개

0

201908191257135720.jpg

배우 김상호가 영화 ‘양자물리학’을 통해 청렴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경찰로 분한다.

19일 ‘양자물리학’ 측은 쓸데없이 청렴한 경찰 박기헌 역으로 돌아온 김상호의 스틸 2종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 2종에서 김상호는 어두운 분위기에서 뿜어져 나오는 날카로운 박기헌의 모습을 담고 있다.

아끼는 지인 이찬우(박해수 분)에게 연예인 마약 파티 사건 제보를 받아 조사하던 중 대한민국 검은 손의 대부 백영감의 아들이 연루된 것을 알게 된 박기헌은 자신을 좌천시킨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반격할 기회를 잡는다.

그러나 취조실로 보이는 공간에 앉아있는 스틸에서는 거대한 권력에 도전장을 내민 박기헌의 앞날이 과연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통쾌하게 복수하는 대리만족 범죄오락극이다.

영화 ‘보통사람’, ‘조작된 도시’를 비롯해 드라마 ‘녹두꽃’, ‘킹덤’ 등에서 특색 있는 캐릭터로 활약했던 김상호는 ‘양자물리학’에서 한때 표창까지 받은 모범 경찰이었지만 정권 교체와 동시에 눈 밖에 난 박기헌 계장 역을 맡았다.

박기헌은 범죄정보과 소속으로, 권력층의 다양한 정보를 알고 있어 쉽게 그들의 표적이 되지만 아무리 털어도 먼지 하나 나오지 않는 청렴한 인물이다.

김상호는 "청렴한 것도 계속하면 재미가 들린다. 박기헌은 정말 쓸데없을 정도로 청렴하다"라고 전하며 오직 직업윤리에 따라 움직이는 청렴한 경찰 박기헌이 부패한 거대 권력에 어떻게 맞설지 기대감을 높인다.

영화 ‘협상’, ‘목격자’ 등에서도 형사 역할을 맡았던 김상호는 "그 전의 형사는 묵직한 바위 같았는데, 이번 ‘양자물리학’의 기헌은 송곳처럼 날카로운 면이 있는 캐릭터다"라고 전하며 색다른 형사의 모습을 예고했다.

한편 ‘양자물리학’은 오는 9월 19일 개봉 예정이다.

/chojw00_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