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오승환, 마이애미전 1이닝 무실점…시즌 8세이브 수확

0
201705101132152479.jpg원본이미지 보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 © AFP=News1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끝판대장’ 오승환(35·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3일 만에 세이브를 추가했다.

오승환은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말린스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에서 6-5로 앞선 9회말 등판, 1이닝 동안 피안타와 사사구 없이 무실점을 기록하면서 시즌 8세이브(1승1패)째를 따냈다. 평균자책점도 3.45에서 3.24로 소폭 하락했다. 지난 7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 이후 3일 만의 세이브였다.

세인트루이스는 7회까지 1-5로 밀렸다. 하지만 8회부터 반격을 시작했다. 8회초 무사 2, 3루에서 맷 애덤스의 빗맞은 안타로 한 점을 추가했다.

이어 랜달 그리척의 희생플라이와 제드 저코의 2타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세인트루이스는 5-5 동점을 만들었다.

9회초엔 대타 덱스터 파울러의 우전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세인트루이스가 한 점차 리드를 잡은 긴박한 상황에서 오승환이 경기를 마무리하기 위해 마운드에 올랐다. 오승환은 9회말 등판해 최고 구속 94마일(151㎞)의 빠른 직구를 꽂아 넣으면서 위력적인 투구를 보였다.

오승환은 첫 타자인 J.T 리들을 상대로 2구째 체인지업으로 유격수 땅볼을 이끌어냈다.

가볍게 아웃카운트 하나를 잡아낸 오승환은 대타 토마스 텔리스를 만났다. 오승환은 텔리스도 3개의 공만으로 좌익수 뜬공을 유도했다.

오승환은 디 고든을 상대로 9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외야수 파울플라이로 잡아내면서 삼자범퇴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8회말 등판한 트레버 로젠탈은 1이닝 1볼넷 무실점으로 시즌 첫 승(1패 3세이브)을 신고했다. 9회 결승점수를 내준 마이애미 A.J. 라모스는 1이닝 2피안타 1실점으로 시즌 2패(1승 3세이브)를 떠안았다.

5연승을 질주한 세인트루이스는 18승14패를 마크했고 2연패를 당한 마이애미는 13승19패가 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