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해트트릭’ 자일, 클래식 10라운드 MVP 선정

0
201705111435176942.jpg원본이미지 보기

광주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전남의 자일이 10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10라운드 MVP로 전남 드래곤즈의 외국인 공격수 자일이 선정됐다.

자일은 지난 7일 광주FC와의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작성, 전남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단숨에 3골을 신고한 자일은 시즌 7골로 득점 선두에 올랐다. 시즌 초반 부진했던 전남은 자일을 앞세운 효율적인 역습으로 리그 8위(4승6패)로 뛰어오르며 반전을 예고하고 있다.

자일과 함께 전북현대의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이 최우수 공격수에 선정됐으며 미드필더 부문은 손준호와 롤리냐(이상 포항), 권용현(제주)과 김승준(울산)이 뽑혔다. 수비진은 이슬찬, 토미(이상 전남), 리차드(울산), 최철순(전북)이 이름을 올렸으며 최고 골키퍼 영예는 전남 이호승에게 돌아갔다.

라운드 MVP 선정은 득점, 슈팅, 패스, 볼 경합, 드리블 돌파, 공간 침투 등 주요 경기 행위를 정량적, 정성적으로 평가하여 지수화한 ‘인스탯(INSTAT) 지수’와 프로축구연맹 경기평가회의의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이루어진다. 자일은 득점(3골)과 유효슈팅(75%, 3/4회), 드리블 시도(71%, 5/7회)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종합 지표 414점을 기록했다.

한편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11라운드 MVP로는 안산의 라울이 선정됐다. 라울은 6일 아산과의 홈경기에서 2골을 터트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