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전성기’ 미켈슨, 텃밭서 새해 첫승 도전

0

한 선수가 유독 특정 골프코스에 강한 경우에 ‘텃밭’이라는 수식어를 붙인다.

‘레프티’ 필 미켈슨(미국)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소재한 라킨타코스가 바로 그런 대표적 관계다. 1970년생인 미켈슨은 만 47세이던 지난해 3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멕시코 챔피언십에서 무려 4년 8개월 만에 우승컵을 추가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43승째였다. 그 뿐만이 아니었다. 지난해 11월 부활의 아이콘인 타이거 우즈(미국)와의 ‘세기의 대결’에서도 승리해 900만 달러(약 101억원)의 상금을 가져갔다.

올 시즌 PGA투어는 나란히 부활에 성공한 우즈와 미켈슨의 대결로 더욱 흥미진진해졌다. 그 한 축인 미켈슨이 17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에서 열리는 PGA투어 데저트 클래식(총상금 690만달러)에 출전한다. 새해들어 첫 출격이다. 하와이에서 열렸던 앞선 2개 대회를 제외하면 미국 본토에서 열리는 새해 첫 PGA투어 대회다.

이 대회는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와 PGA 웨스트 코스, 라킨타 컨트리클럽 등 3개 코스(파72)에서 나뉘어 열린다. 따라서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출신인 미켈슨에게 이 곳은 ‘텃밭’이나 다름없다. 이 대회가 밥 호프 크라이슬러 클래식이라는 이름으로 열렸던 지난 2002년과 2004년 두 차례 우승한 바 있다. 그런 미켈슨은 지난 시즌 우승 외에도 한 차례 준우승과 3위 등 ‘톱10’에 6차례나 입상했다.

샷감이 전성기에 버금갈 정도로 올라왔다는 방증이다. 우즈의 그늘에 가려 만년 2인자 소리를 들었지만 무려 25년간 한 번도 세계랭킹 50위 밖으로 벗어나지 않았을 정도로 최정상의 선수로 군림했다. 이번 시즌에는 지난해 10월 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 오픈에 출전해 공동 17위를 한 것 외에는 아직 대회에 나서지 않았다.

부활을 알린 미켈슨이기에 올해에도 선전을 이어갈 것이라는 기대감이 그 어느 때보다 크다. PGA투어 웹사이트는 미켈슨을 이번 데저트 클래식 파워랭킹 9위에 올렸다. 그만큼 우승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 선수들도 대거 출동한다. 소니오픈에서 아쉽게 ‘톱10’ 입상에 실패한 ‘루키’ 임성재(21·CJ대한통운)가 다시 한번 상위권 입상에 도전한다. 소니오픈에서 컷을 통과하지 못한 배상문(33)과 김시우(24), 김민휘(27), 이경훈(28·이상 CJ대한통운)도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