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초점] ‘군주’ 유승호가 끝낸 MBC 수목극 부진 잔혹사

0
201705121027567670.jpg원본이미지 보기

M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이하 군주)이 방송 4회 만에 자체최고시청률을 경신, 수목극 시청률 왕좌 굳히기에 돌입했다. 그간 MBC는 ‘역도요정 김복주’와 ‘미씽나인’, ‘자체발광 오피스’ 등으로 작품성에선 호평을 받았지만 저조한 시청률로 속앓이를 해온 바, 절치부심으로 내놓은 ‘군주’로 사극명가의 명성을 재입증했다.

1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11일 밤 10시 방송된 ‘군주’ 3회와 4회는 각각 10.5%, 12.6%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회가 기록한 1회 9.7%, 2회 11.6% 보다 각각 0.8%P, 1.0%P 상승한 수치로, 동 시간대 방송된 지상파 수목드라마 중 시청률 1위에 해당된다.

‘군주’가 방송 이틀 만에 수목극 왕좌를 오를 수 있었던 이유는 극의 빠른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 때문에. 이날 방송에서는 궐 밖으로 몰래 나온 세자 이선(유승호 분)이 천민 이선(김명수 분)의 아버지 죽음에 애통해하다 자신의 신분을 밝히고 마는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천민 이선의 아버지는 양수청 일당들에게 억울하게 죽임을 당했고, 세자 이선은 복수하겠다고 낫을 든 천민 이선을 온몸으로 막아섰다. “내 동무가 살인자가 되게 둘 수 없다”며 “내가 네 아비의 원통함을 풀어주겠다”고 진심을 토해냈지만 천민 이선은 “네가 뭔데 그러냐”고 소리쳤다. 이에 세자 이선은 자신의 신분을 밝히기에 이르렀다.

세자 이선은 궐로 돌아갈 채비를 마쳤다. 궐로 향하려던 찰나, 자객들에게 포위당하는 위기를 맞으며 4회가 끝난 가운데 이선이 궐로 무사히 복귀할 수 있을지, 천민 이선의 억울함을 풀어줄지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이 커졌다. 향후 세자 이선이 자신이 가면을 쓰고 살 수밖에 없는 이유도 알게 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1회부터 4회까지 세자 이선의 비애와 첫사랑 한가은(김소현 분)의 운명적인 첫 만남이 함께 긴박하게 그려지며 유승호, 김소현 등 배우들의 연기도 함께 호평을 받았다. 유승호는 세자 이선으로 활약, 극을 전면에서 이끌며 시청률을 견인하는데 큰 기여를 했다. 향후 ‘군주’의 시청률 상승세가 더욱 주목되는 시점이다.

한편 동 시간대 방송된 KBS2 ‘추리의 여왕’은 9.2%, SBS ‘수상한 파트너’ 3회와 4회는 각각 6.1%와 7.2%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