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김명민 “연기본좌 별명 그만…비수처럼 들려 돌겠다”

0
201705121122288062.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김명민이 12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하루’(감독 조선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명민이 ‘연기 본좌’라는 별명에 대해 힘든 심경을 드러냈다.

김명민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하루'(조선호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연기 본좌’라는 수식어에 대해 "너무 짜증난다. 미치겠다. 그런 말이. 돌아버리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들은 쉽게 얘기하는 부분이다. 나는 정말 그게 비수처럼 꽂힌다. 내가 그렇게 연기를 하고 있는 것 같지도 않고 이제 그만해달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하루’는 매일 사랑하는 사람이 죽었던 순간으로 돌아가는 현상을 겪는 두 남자가 반복되는 하루의 비밀을 풀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김명민이 반복되는 딸의 죽음을 경험하는 의사 준영, 변요한이 반복되는 아내의 죽음을 경험하는 사설 구급차 운전기사 민철 역을 맡았다. ‘하루’는 오는 6월 15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