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김명민 “변요한, 몰입하면 선배고 뭐고 안 따져”

0
201705121130049084.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김명민, 변요한(오른쪽)이 12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하루’(감독 조선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명민이 변요한의 연기 열정을 칭찬했다.

김명민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하루'(조선호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변요한에게 멱살을 잡히는 신에 대해 "그때 감정상으로는 나를 잡아 흔들어줄수록 좋아지니까, 좋았다"라면서 "(아픔은) 일주일이 가더라. 워낙 요한 씨가 감정에 몰입하면 선배고 뭐고 안 따지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어 "마음껏 하라고 하면 정말 마음껏 한다. 그래야한다. 배우는"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하루’는 매일 사랑하는 사람이 죽었던 순간으로 돌아가는 현상을 겪는 두 남자가 반복되는 하루의 비밀을 풀고, 사랑하는 사람들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김명민이 반복되는 딸의 죽음을 경험하는 의사 준영 역을, 변요한이 반복되는 아내의 죽음을 경험하는 사설 구급차 운전기사 민철 역을 맡았다. ‘하루’는 오는 6월 15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