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 온다” 브리트니 스피어스, 6월 10일 첫 내한

0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팝의 여왕 브리트니 스피어스(Britney Spears)가 드디어 한국 팬들과 만난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오는 6월 10일(토)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자신의 첫 내한공연 ‘BRITNEY SPEARS LIVE IN SEOUL 2017’을 개최한다.

스피어스는 전 세계 음반 판매량 약 1억 5000만 장, 정규앨범 7장 중 6장이 빌보드 앨범 차트 1위를 기록했으며 그래미상을 비롯해 공로상을 포함한 6번의 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 수상, 9번의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 등 권위 있는 음악 시상식의 상들을 휩쓸 정도로 스피어스는 월드 디바 계보에 한 획을 그었다.

스피어스의 이번 내한 공연은 그가 지난 1999년 데뷔 이후 18년 만에 처음으로 진행하는 공연으로, 국내에서도 익히 알려진 히트곡들을 직접 라이브로 들을 수 있어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iMe KOREA에서 주최하는 ‘BRITNEY SPEARS LIVE IN SEOUL 2017’ 공연은 6월 10일(토) 오후 8시부터 시작되며, 티켓은 5월 16일(화) 정오에 인터파크 티켓(http://ticket.interpark.com), 멜론 티켓(http://ticket.melon.com), 예스24 공연(http://ticket.yes24.com)을 통해 오픈될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