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아내’ 고소영 “고구마 전개 속상, PD앞 눈물”[인터뷰①]

0
201705122359149844.jpg원본이미지 보기

2017.05.12 킹엔터테인먼트 제공 © News1

201705122359142722.jpg원본이미지 보기

2017.05.12 킹엔터테인먼트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고소영이 ‘완벽한 아내’를 촬영하면서 느꼈던 속상한 마음을 고백했다.

고소영은 12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KBS ‘완벽한 아내’ 종영 기념 인터뷰를 갖고 ‘배우’ 고소영의 연기 철학과 함께 엄마이자 아내로 사는 일상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완벽한 아내’는 심재복(고소영 분)이 여러 사건을 겪으면서 변화하는 성장극이 중심인 드라마. 그러나 후반부로 갈수록 이은희(조여정 분)의 자극적인 악행이나, 심재복의 갈팡질팡하는 ‘고구마’ 전개로 시청자의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에 대해 고소영은 “나 역시 아쉬움이 남았다. 재복 캐릭터가 주체성을 가지고 보다 독립적인 여성이 되어가는 모습을 그리고 싶었는데 후반부로 갈수록 캐릭터의 힘이 빠졌다. 시원섭섭한 작품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작품을 하면서 사실 몸이 힘들었던 것보다는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컸다. 캐릭터의 중심을 잡아도 계속 바뀌고 감정 변화가 너무 많아서 힘들었다. 후반부에는 자극적인 사건에만 초점이 맞으니까 나 역시 이해가 힘들었다. 결과적으로 대중에게 보이는 재복이 캐릭터에 대한 아쉬움이 남기는 남는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고소영은 “내 실제 성격도 ‘고구마’ 캐릭터는 아니다. 그래서 후반부에 자극적인 사건에만 집중되고 (재복은)방어만 한다든지 타이밍을 계속 놓치는 장면이 나오니까, 극의 개연성과 캐릭터 주체성이 없어지더라. 그때 감독님에게 연기 고충을 말하고 대화를 많이 나눴다”고 덧붙였다.

고소영은 작품에 대한 호평이 사라지는 것이 가장 안타까웠다고 설명했다. 그는 “‘완벽한 아내’는 시청률로 대박이 날 드라마라서 선택한 것이 아니었다. 개성 있고 재미난 작품이었고 초반에는 분명 마니아층의 호평이 많았다. 하지만 나중에는 시청률 때문인지 자극적 소재가 계속 반복됐고, 웰메이드라는 호평을 지키지 못해서 아쉬웠다”고 털어놨다.

고소영은 “스트레스를 정말 많이 받았다. 극중 재복이가 정신병원에 가거나 매번 당하는 것이 서럽고 정말 외로웠다. 나는 캐릭터에 몰입해 있으니 재복의 속상함이 그대로 전달되더라. 감독님 앞에서 운 적도 있었다. 저의 마음을 감독님이 많이 알아주고 ‘미안하다’고 하시곤 했다. 정말 서럽고, 또 외로운 시간들이었다”고 말했다.

고소영은 ‘완벽한 아내’ 이후 빨리 차기작을 정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는 “그래도 좋은 배우들과 작품을 마무리했다는 것이 중요하다. 이제 다음 작품에 더욱 열심히 집중하고 싶다”고 말했다.

고소영은 ‘완벽한 아내’의 심재복 역으로 열연했다. 아름다움에 초점을 맞춘 기존의 이미지를 탈피, 억척스럽고 생활력 강한 ‘엄마’로 변신했다. 배우 장동건과의 결혼, 출산, 육아를 하며 보낸 10년의 ‘연기 공백’을 완벽하게 극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