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있는 ‘맨투맨’에 없는 것은

0
201705141122522876.jpg원본이미지 보기

© News1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초특급 액션부터 설레는 로맨스까지 다 있는 드라마 ‘맨투맨’에 없는 단 한 가지, 바로 NG컷이다.

14일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MAN x MAN)'(연출 이창민, 극본 김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 측은 시청자들의 쇄도하는 요청에도 NG컷을 공개할 수 없는 촬영장 비하인드를 밝혔다.

‘맨투맨’은 회를 거듭할 수록 액션과 멜로를 오가는 쫄깃한 스토리의 폭풍 전개로 흡인력을 높이며 첫 방송되자마자 4%대의 높은 시청률로 역대 JTBC 드라마 오프닝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데 이어 지난 8회 방송에서도 다시금 4.6%(이하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수도권 기준), 4.0%(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중이다.

특히 이창민 PD의 지휘 하에 설우, 운광(박성웅), 도하(김민정)의 찰떡 호흡이 빛난 가운데. 단 한 명의 연기 구멍도 없는 배우들의 호연 또한 계속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위기에 몰린 이동현(정만식)과 그를 협박하는 백인수(천호진)의 대립 장면은 마치 영화를 보는 것 같은 놀라운 카타르시스를 안방극장에 선사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배우진과 스태프들은 수많은 리허설 끝에 빈틈 없이 합을 맞춰왔고 슛이 들어가면 무서울 정도의 집중력을 발휘해 거의 모든 신을 단 한 번의 촬영으로 끝내며 완벽한 장면을 만들어냈다.

무엇보다 ‘맨투맨’에는 고난이도 고공 액션과 카체이싱 장면들이 대거 등장했음에도 불구하고 촬영 당시 예상치 못한 현장 소음이나 장비 문제 등 기술적인 오류를 제외하고는 재촬영이 필요한 NG컷이 없었다는 전언이다.

이는 완벽한 대본 숙지로 빈틈없는 몰입감을 보여준 배우들과 사소한 실수도 허락하지 않을 정도로 만반의 준비를 마친 스태프들이 똘똘 뭉친 결과이다. 완벽한 합작의 결과물은 매회 명장면을 쏟아내며 웰메이드 드라마를 탄생시키고 있다.

‘맨투맨’ 제작진은 "촬영 직전까지 디테일한 부분까지 손발을 맞춘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환상적인 호흡 덕분"이라며 "롱테이크 장면을 단 한 번에 끝냈을 때는 현장에서도 환호가 터져나올 만큼 모두가 놀라워했다"고 비화를 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