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하균X김옥빈 ‘악녀’, 6월 8일 개봉…칸 선배 ‘부산행’ 잇나? [공식]

0
201705150921078242.jpg원본이미지 보기

‘악녀’ 포스터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악녀'(정병길 감독)가 개봉일 확정 소식과 함께 ‘박쥐’, ‘고지전’에 이어 또 한번 호흡을 맞추게 된 김옥빈, 신하균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다.

‘악녀’의 배급사 NEW는 15일 개봉일 확정 소식과 함께 세 작품을 함께 한 김옥빈, 신하균의 특별한 인연을 알렸다.

김옥빈과 신하균의 첫 만남은 지난 2009년 영화 ‘박쥐’에서 시작됐다. ‘박쥐’는 의문의 피를 수혈 받고 뱀파이어가 된 신부가 친구의 아내와 사랑에 빠진 뒤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두 사람은 자유를 갈망하던 태주(김옥빈)가 남편 강우(신하균)의 억압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죽음을 모의하는 내용의 영화에서 각각 태주, 강우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줬다. ‘박쥐’는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하며 국내외로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2011년 여름, 두 사람은 ‘고지전’으로 다시 만났다. 한국 전쟁의 마지막 날, 기록되지 않은 최후의 전투를 담은 ‘고지전’에서 김옥빈은 북한 병사 차태경 역을, 신하균은 남한 병사 강은표 역을 맡아 서로에게 총을 겨눌 수 밖에 없는 연기를 펼쳤다.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한 김옥빈과 신하균은 한치의 양보도 없는 연기 대결을 선보였다.

만날 때 마다 관객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 김옥빈, 신하균이 ‘악녀’를 통해 다시 한번 불꽃 튀는 만남을 예고한다. ‘악녀’는 살인병기로 길러진 최정예 킬러 숙희가 그녀를 둘러싼 비밀과 음모를 깨닫고 복수에 나서는 강렬한 액션 영화.

김옥빈은 어린 시절부터 고도의 훈련을 받은 최정예 킬러 숙희로, 신하균은 어린 숙희를 킬러로 만든 중상으로 재회했다. 조직에게 버림받은 숙희는 국가 비밀 조직 요원으로 스카우트 돼 새로운 신분으로 살아가지만 죽은 줄 알았던 중상의 등장으로 그의 인생은 송두리째 흔들리기 시작한다. 자신을 킬러로 기른 중상과 대립할 수밖에 없는 운명에 놓이게 된 것.

두 사람의 세 번째 만남에 대해 김옥빈은 "여러 작품을 통해 호흡을 맞췄던 만큼 현장 분위기는 최고였다. 힘든 현장에 기댈 수 있는 든든한 선배였다"라는 말로 신하균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보여준 바 있다.

또한 신하균은 고난도의 액션을 소화해야 하는 김옥빈을 위해 현장에서도 작은 동작까지 끊임없이 합을 맞추며 그를 이끌었다. ‘박쥐’, ‘고지전’ 그리고 2017년엔 ‘악녀’로 조우한 두 사람이 ‘박쥐’에 이어 두 번째로 칸 국제영화제에 나란히 이름을 올린 만큼 현지 관객의 반응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더불어 ‘악녀’는 지난해 미드나잇 스크리닝 작품으로 선정됐던 ‘부산행’과 같은 배급사 NEW가 내놓은 작품이다. ‘부산행’은 칸영화제에서의 뜨거운 반응을 힘입어 국내 극장에서 천만 관객을 동원하는 인기를 누렸다. ‘악녀’ 역시 같은 배급사, 칸영화제 같은 부문에 초청된 선배의 뒤를 따라가게 될지 기대감을 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