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추, ‘주크버스’ 출연…5년 만에 안마방 논란 심경 고백

0
201705151003470894.jpg원본이미지 보기

스카이 TV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힙합듀오 마이티마우스 멤버 상추가 스카이티브이(skyTV) ‘ 주크버스’에 논란 후 처음 출연해 그동안의 심경을 고백했다.

오는 16일 저녁 8시 방송되는 ‘ 주크버스’ 18회에는 마이티마우스의 상추와 쇼리가 5년만에 완전체로 출연한다. 상추는 과거 군복무 시절 안마방 출입과 근무지 이탈 등으로 물의를 빚어 오랜 기간 자숙의 시간을 가지며 방송활동을 자제해 왔다.

녹화현장에서 긴장감을 감추지 못하던 마이티마우스를 보고 MC 딘딘은 "상추와 개인적인 친분으로 자주 만나는 사이지만 나도 오해하고 있던 부분이 있었다"며 "차라리 속 시원히 털어놓고 편하게 촬영하는 게 어떻겠냐"고 운을 뗐다.

이에 상추는 "논란이 일었을 때 여러 해명을 했지만 그게 더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같다"며 "이제는 변명조차 죄송스러워 좋은 음악으로 보답하는 길 밖에 없다"고 사과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MC 탁재훈은 래퍼 상추를 향해 농담 섞인 독설을 날렸다. 탁재훈은 "멤버 쇼리는 드라마를 통해 자주 볼 수 있었는데 상추는 자숙 기간 동안 뭘 했나"라며 "설마 쉬는 동안 계속 마사지 받은 거 아니냐"고 뜬금포 독설을 날려 상추를 당황케 했다.

이를 들은 상추는 "5년 만에 첫 예능출연인데 방송 이후 또 1년 쉬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조심스러워 하면서도 탁재훈의 농담에 긴장을 풀었다는 후문이다. 이어 상추는 "사실 군입대 전부터 다친 어깨 때문에 치료목적으로 마사지를 받고 있었다"며 "예전에는 억울한 마음도 있었지만 지금은 그저 반성하는 마음 뿐"이라고 그 동안 털어놓지 못했던 속마음을 공개했다.

이에 탁재훈은 "힘겨운 시간이었겠지만 그걸 계기로 앞으로 더 성숙해 질 것"이라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