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예산 규모 큰 ‘옥자’, 넷플릭스 덕에 찍었다”

0
201705151427138231.jpg원본이미지 보기

뉴스1 DB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봉준호 감독이 넷플릭스와의 파트너십에 대해 만족감을 표했다.

봉준호 감독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영화 ‘옥자’의 기자간담회에서 "넷플릭스 덕분에 영화를 찍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영화 예산이 크고 규모가 커서 그것 때문에 망설이는 회사가 많았다. 또 영화 내용이 스토리가 과감하고 독창적이어서 망설이는 회사가 있었다. 넷플릭스는 두 가지 리스크에도 망설임없이 전폭적으로 지원해줬다. 넷플릭스 파트너십 때문에 영화가 완성됐다"라고 영화 제작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옥자’는 강원도 산골의 한 소녀가 자신의 친구이자 가족과 다름없는 옥자를 구출하기 위한 여정에 나서는 내용을 그리는 글로벌 액션 어드벤처 영화다. 세계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사이트 넷플릭스와 브레드 피트가 설립한 제작사 플랜B가 공동제작했다.

한편 ‘옥자’는 제70회 칸국제영화제 공식 경쟁 부문 초청작에 이름을 올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