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자’ 봉준호 “홍상수 감독과의 선의의 경쟁? 오랜 팬이다”

0
201705151504172766.jpg


봉준호 감독이 칸 영화제에 함께 진출한 홍상수 감독과 심사위원으로 발탁된 박찬욱 감독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15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영화 ‘옥자’ 기자간담회가 열려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콘텐츠 최고 책임자, 제레미 클라이너 플랜B프로듀서, 프로듀서 김태완, 최두호, 서우식, 배급사 NEW 김우택 대표가 참석했다.

앞서 제70회 칸국제영화제에는 봉준호 감독의 ‘옥자’뿐만 아니라 홍상수 감독의 ‘그 후’도 함께 경쟁 부문에 진출해 한국 영화의 위상을 드높였다.

경쟁을 앞둔 소감을 묻는 질문에 봉 감독은 “홍상수 감독의 오랜 팬이고 작품을 계속해서 봐왔다. 요즘 작품을 창작하는 속도가 빠르게 올라오셨는데 창작의 에너지가 대단하고 부럽다. ‘그 후’와 ‘클레어의 카메라’도 빨리 보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박찬욱 감독이 심사위원의 자리에 오른 것을 놓고 “팔이 안으로 굽는다는 표현을 많이 하는데, 사실은 박 감독님이 워낙 공명정대하시고 취향도 섬세하시기 때문에 아마 본인 소신대로 잘 심사하리라 생각한다. 저도 심사를 해본 경험에 의하면 전세계에서 가장 섬세하고 취향 있는 사람들이 모여 영화를 보는 것이다. 어느 누가 선동을 한다고 해서 어느 쪽으로 쏠려가는 것 없이 순진무구하게 영화를 보는 것뿐이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분이 계시다고 해서 여의도 국회에서 벌어지는 상황이 일어나는 게 전혀 아니다. 박 감독님도 이번 심사를 재미있게 즐기시면 좋겠다. ‘옥자’가 심사와 경쟁에 지친 심사위원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은 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미자(안서현 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어느 날 가족과 같은 옥자가 사라지자 미자는 필사적으로 옥자를 찾아 헤매며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