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트와이스 “기존보다 파워풀한 안무…체력적으로 힘들어”

0
201705151535300171.jpg원본이미지 보기

트와이스(TWICE)가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시그널(SIGNAL)’ 쇼케이스에 참석해 화려한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미니 4집으로 컴백한 그룹 트와이스가 "이전보다 파워풀한 안무 때문에 체력적으로 힘들었다"고 밝혔다.

트와이스는 15일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에서 미니 4집 ‘시그널’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지효는 새로운 안무 등 신곡에 대해 "우선은 우리가 항상 나연 언니가 시작하고 랩도 채영이가 했었는데 많은 것이 바뀌었다. 우리도 하면서 신선했다. 더 집중하게 됐다. 새로운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나연은 "기존의 안무와는 다르게 파워풀하다. 기존보다 힘들고 체력이 부족함을 느끼긴 했지만 설렜다"고 덧붙였다.

정연은 "가장 중요한 것은 노래 시작할 때 ‘JYP’가 들어간다는 점이다"이라며 웃었다.

JYP 박진영 프로듀서가 작사와 작곡을 맡은 ‘시그널(SIGNAL)’은 트와이스가 데뷔 후 처음으로 박진영의 곡을 타이틀곡으로 내세워 컴백하는 것이다. 강렬한 808 Bass의 힙합 리듬에 리드미컬한 전자 악기들을 배치한 곡으로 트와이스가 지닌 밝고 건강한 에너지와 박진영 특유의 그루브 넘치는 사운드 전개 능력이 절묘한 만남을 이뤘다.

새 앨범에는 ‘시그널’을 비롯해 멤버 지효와 채영이 공동 작사를 통해 작사가로 데뷔한 ‘Eye Eye Eyes’ 레게 팝과 트렌디 사운드의 믹스쳐를 시도한 ‘하루에 세 번’ JYP 선배인 핫펠트(HA:TFELT) 예은이 작사를 맡은 ‘ONLY 너’ ‘JELLY JELLY’에 참여했던 조울 작곡가와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춘 ‘HOLD ME TIGHT’ ‘LIKE A FOOL’과 ‘ONE IN A MILLION’을 잇는 발라드 넘버 ‘SOMEONE LIKE ME’까지 총 6곡이 수록된다.

트와이스는 컴백을 기념해 오는 6월 17~18일 양일간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앙코르 콘서트 ‘SIGNAL ENCORE TWICELAND’를 열고 팬들과 만난다.

Facebook Comments